높은 집값에 '으악'…174만명 떠났다

입력 2024-02-05 06:07  


최근 10년간 높은 집값 등을 이유로 서울 인구가 80만명 넘게 순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2014∼2023년 서울에서 부산·인천·경기 등 다른 시도로 전출한 인구는 547만2천명이었다.

다른 시도에서 서울로 전입한 인구는 461만1천명이었다. 서울에서 다른 시도로 86만1천명가량 순유출된 것이다.

순유출을 기록한 10개 시도 가운데 가장 많은 규모다.

사유별로는 '주택'을 이유로 전출을 한 인구가 174만1천명으로 가장 많았다. 다른 지역에 집을 샀거나 전세 계약이 만료되는 이유 등으로 이동한 경우가 가장 많았다는 의미다.

주택 때문에 서울로 전입한 인구는 97만2천명에 그쳤다. 주택이 10년간 76만9천명의 순유출을 불러온 것으로 서울에서 인구가 빠져나가는 데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높은 집값이 서울 인구의 순유출을 초래한 가장 큰 배경인 셈이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작년 1∼11월 서울의 아파트 매매 실거래 평균가격은 1㎡당 1천397만8천원이었다. 서울에서 25평 아파트를 구하려면 11억5천만원가량 필요하다는 의미다.

가격이 가장 낮은 지역인 전남(1㎡당 235만8천원)과는 6배 차이로 주변 지역인 경기(642만3천원), 인천(500만원)보다도 2배 높은 가격이다.

서울에서 빠져나간 인구는 주변 지역인 경기·인천 등으로 주로 이동했다.

최근 10년간 서울에서 경기로 전입한 인구가 340만5천명으로 시도 가운데 가장 많았다. 이중 주택을 이유로 전입한 인구가 136만4천명으로 '가족'(88만8천명), '직업'(68만명) 등 다른 사유보다 많았다.

서울에서 인천으로 이동한 인구는 42만7천명으로 경기 다음으로 많았다. 사유 중에서는 주택이 14만8천명으로 가장 많았다.

주택을 이유로 서울을 빠져나간 174만1천명 가운데 86.8%(151만2천명)가 경기·인천으로 간 것이다.

반면 '직업'은 서울로 오게 하는 주된 사유였다.

10년간 다른 시도에서 서울로 온 461만1천명 중 전입 사유가 직업인 사람이 164만1천명으로 가장 많았다. 직업을 이유로 서울에서 빠져나간 인구는 134만7천명이었다.

직업이 29만4천명의 순유입을 불러온 것으로 서울의 풍부한 일자리가 인구를 유입하는 주된 원인이었다.

서울 유입을 불러온 또 다른 요인은 교육이었다. 교육을 이유로 전입한 사람이 44만6천명, 전출한 인구가 20만1천명으로 24만5천명이 순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