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과 핀테크 4개사, '제4인터넷은행' 설립 추진

입력 2024-02-05 11:08  

렌딧·루닛·트래블월렛·자비스앤빌런즈 참여
"시니어·소상공인·외국인 포용금융이 목표:

현대해상이 4개 핀테크 기업과 연합해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을 추진한다.

U뱅크 컨소시엄(현대해상·렌딧·루닛·트래블월렛·자비스앤빌런즈)는 5일 자료를 내고 인터넷전문은행 예비 인가 신청을 준비중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제4 인터넷전문은행 추진을 발표한 KCD뱅크와 소소뱅크 컨소시엄에 이은 세 번째 컨소시엄이다.

U뱅크 컨소시엄에는 현대해상 외에도 중금리 대출 전문 스타트업, ‘렌딧’, 세금 환급 플랫폼 ‘자비스앤빌런즈(삼쩜삼)', 외환 송금 전문업체 ‘트래블월렛’ 등 핀테크사와 의료AI ‘루닛’ 등이 참여하고 있다.

U-Bank 컨소시엄은 인터넷전문은행 인가를 위해 시니어·소상공인·외국인을 포용하는 금융에 중점을 두겠다고 제시했다. 컨소시엄 참여 기업들이 보유한 AI 및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초개인화 금융 서비스 개발을 지향하겠다는 취지다. 세분화된 분석을 통해 기존의 금융 기업들이 세밀하게 다가가지 못했던 금융 소외 계층을 발굴해 맞춤화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U-Bank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김성준 렌딧 대표는 “케이뱅크, 카카오뱅크, 토스뱅크 등 1세대 인터넷은행들이 비대면 거래 등 사용자 편의성과 새로운 금융 상품 개발로 은행 혁신의 포문을 열었다면, 앞으로 등장할 2세대 인터넷은행은 AI 기술과 빅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금융의 초개인화 시대를 이끌어 낼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1금융권의 은행이 갖추어야 할 재무건전성, 리스크 관리 체계, 내부 통제 및 준법 감시 체제, 소비자 보호 체계 등에서도 소홀함이 없이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U-Bank 컨소시엄은 ICT 스타트업과 전통적인 금융 기업이 각자가 보유한 강점을 융합해 앞으로 다가올 세상에 필요한 새로운 은행을 만들어 보자는데 공감한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라며, “스타트업과 전통적인 대기업의 새로운 상생 협력 모델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