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악화 없는 올해 설…제주도 '인산인해' 전망

입력 2024-02-05 10:23  



이번 설 연휴 기간 19만5천여명이 제주를 찾을 전망이다.

제주도관광협회는 설 연휴가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8일부터 대체공휴일인 12일까지 5일간 항공편과 선박을 이용해 제주를 찾는 관광객은 19만5천여명에 달할 것이라고 5일 밝혔다.

작년 설 연휴(2023년 1월 20∼24일) 5일간 15만8천658명이 제주를 방문한 것에 비해 22.9% 증가한 것이다

날짜별로 보면 2월 8일 3만9천명, 9일 4만3천명, 10일 3만9천명, 11일 3만7천명, 12일 3만7천명 등 하루 평균 3만9천명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설 연휴 기간 항공사들은 제주 도착 항공편을 기준으로 국내선 1천91편(20만3천752석), 국제선 102편(1만8천922석)을 운항한다.

같은 기간 목포와 우수영, 완도, 여수 등을 잇는 선박편은 47편(4만322석)이 운영된다.

제주도관광협회는 올해 설 연휴 국내선 항공편이 전년 대비 18.5%, 공급석은 18.2% 늘어나면서 입도 관광객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 작년 1월 24일 제주공항 기상악화로 결항 사태가 빚어지면서 방문객이 크게 줄어들었지만 올해는 기상 예보상 특이 사항이 없어 방문객이 늘어난 것으로 봤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