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 저질렀다" 새벽 라방 중 오열한 여가수

입력 2024-02-05 22:59  


가수 미노이가 새벽 라이브 방송에서 눈물을 쏟은 가운데 그 배경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미노이는 5일 새벽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울지 않고 얘기할 수 있을까. 수많은 질문을 가지고 있지만 할 수 있다고 믿고, 나의 무대라고 생각하고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며 운을 뗐다.

이틀 밤을 새웠다는 그는 "최대한 많은 정보를 여기에 남겨두고 가고 싶다. 내가 앞으로 나아갈 모습이 어떤 것인지 정확히 깨닫고 넘어가고 싶다. 내가 우는 모습도 지금은 똑바로 보여드리고 싶다. 당당하고 싶다. 널리 알려 달라. 정확하게 기억해 달라"고 말했다.

미노이는 방송 중 눈물을 보이다가 돌연 웃음을 보이기도 해 팬들의 궁금증을 키웠다.

그는 "지금 내가 처해있는 상황들을 다 설명할 순 없다. 그러나 나 자신을 아티스트라고 말하고 그에 당당할 수 있는 사람인가에 대한 인생의 질문을 놓고 봤을 때 어떤 행동을 보여줘야겠다고 깨달은 점들이 너무나 많은 시점"이라며 "3월쯤 되면 미노이가 그때 이래서 이런 이야기를 한 거구나 느끼는 분들도 계실 것"이라고만 설명했다.

이후에는 SNS에 "저는 저하고 싸우고 있어요"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저의 인생의 기준과는 다르게 법으로 정해진 틀 안에서 모두가 살아가는데 그앞에 그걸 놓고 나를 바라봤을때 이정도 겸손함은 가지고 행동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또는 그렇게 생각할만한 죄를 저질러 버린 상태"라고 의미를 알 수 없는 말을 남겼다.

미노이 역시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상태이며, 소속사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사진=SNS 캡처)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