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영 "연 매출 100억 브랜드 수 30%↑"

김예원 기자

입력 2024-02-06 10:00  

첫 1,000억 매출 중소 브랜드도 배출

CJ올리브영은 지난해 100억 원 이상의 연 매출을 기록한 입점 브랜드 수가 전년 동기보다 30% 늘어났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처음으로 올리브영에서 연 매출 1,000억 원을 기록한 브랜드도 등장했다. 색조 브랜드 클리오와 선크림으로 유명한 라운드랩 등이다

특히 '100억 클럽'의 절반 이상(51%)이 국내 중소기업 브랜드로 집계됐다. 지난 2020년 39%와 비교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중소 브랜드들이 올리브영에서 올리는 매출 규모 자체도 커졌다.

2020년 매출 상위 10대 브랜드 중 국내 중소 브랜드는 4개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7개가 중소 K뷰티 브랜드였다.

넘버즈인, 닥터지, 라운드랩, 롬앤, 메디힐, 클리오, 토리든 등 국내 중소 브랜드가 국내외 대기업 브랜드들을 제치고 올리브영 판매 상위를 차지한 것이다.

2019년 올리브영에 입점한 스킨케어 브랜드 토리든의 경우, 인체에 유해한 성분을 배제한 '올리브영 클린뷰티' 브랜드로 소비자 인지도를 올리며 급성장했다. 2022년 처음 '100억 클럽'에 입성한 토리든은 지난해 올리브영 매출이 4배로 늘었다.

2021년에 입점한 넘버즈인 역시 올리브영에서 상품 카테고리를 확장하고 기획 상품을 출시하며 빠르게 성장했다. 지난 1년 간 올리브영 매출 규모가 3배 이상 증가했다.

기초 화장품 중에서는 리쥬란, 메디필, 아리얼, 일소, 색조 화장품 중에서는 코스노리 퓌, 힌스 등이 새롭게 연 매출 100억원 브랜드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올리브영은 올해도 뷰티 트렌드를 이끌고 K뷰티 산업을 한층 더 확장하겠다는 목표다. 지난해 소개한 기능성 기초 화장품 카테고리인 '슬로우에이징(Slow-aging)'을 더 많은 소비자에게 알리는 한편, 콜라겐·글루타치온 등 일종의 '먹는 화장품'인 '이너뷰티(Innerbeauty)'의 상품과 브랜드를 다양화할 예정이다.

한편, 올리브영은 지속가능하고 건강한 K뷰티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올해부터 3년간 총 3000억원 가량을 투입하는 상생경영안을 시행한다고 최근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새로운 브랜드와 상품의 기획부터 연구개발(R&D), 영업·마케팅 등 전 과정을 단계별로 지원해 신진 브랜드 발굴부터 해외 진출까지 도울 예정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올리브영에서의 인기를 발판으로 신진 브랜드들이 양적으로 성장하고, 해외 시장으로 진출해 질적으로도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하는 '상생 경영' 기조를 한층 더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