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루나 사태' 권도형 측근 국내 송환…권도형은 언제?

입력 2024-02-06 15:02   수정 2024-02-06 15:33



가상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 주범인 권도형(32) 테라폼랩스 대표의 측근 한창준(37)씨가 6일 국내에 송환됐다.

한국시간 이날 오전 4시 20분께 이스탄불에서 대한항공 KE956편에 탑승한 한씨는 9시간 40분가량 비행을 거쳐 오후 2시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검정 마스크와 모자로 얼굴을 꽁꽁 가리고 입국한 한씨는 수갑을 찬 손을 검은색 천으로 가린 채 검찰과 공항 관계자 여러명에 둘러싸여 서울남부지검으로 압송됐다.

테라폼랩스에서 최고재무관리자(CFO)를 맡았던 한씨는 테라폼랩스와 밀접한 관계인 차이코퍼레이션의 대표를 지냈다.

한씨와 권씨는 테라·루나 폭락 직전인 2022년 4월 한국을 떠나 도피하다 지난해 3월 몬테네그로에서 위조 여권을 이용해 아랍에미리트(UAE)행 항공기에 탑승하려다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법무부는 체포 직후 이들에 대한 범죄인 인도를 청구한 뒤 몬테네그로 당국과 협의해 현지 시각으로 전날 경유지에서 한씨의 신병을 인도받았다.

한씨의 송환으로 서울남부지검의 테라·루나 사태 수사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한때 가상화폐 시가 총액이 세계 10위 안팎까지 치솟았던 테라·루나는 2022년 5월 나흘 만에 99.99% 폭락했다. 전 세계 투자자의 피해 규모는 50조원에 달한다.

당국은 테라·루나 코인이 발행 이전부터 문제가 있음을 알고도 권씨 등이 이를 숨기고 시장에 유통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한씨가 테라폼랩스의 재무 책임자이자 권씨의 최측근인 만큼 테라·루나 발행과 폭락 과정 전반을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권씨는 범죄인 인도를 승인한 몬테네그로 포드고리차 고등법원의 결정에 불복해 항소한 상태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