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산되나 했더니…"애플, 애플카 조용히 키우는 중"

입력 2024-02-07 05:39  


애플이 자율주행 전기차(EV) 애플카 기술을 조용히 키워가고 있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가 2022년 1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캘리포니아주 도로를 주행한 자율주행차들의 테스트 거리 기록을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애플의 주행 거리가 총 45만마일(72만4천204.8㎞)이 넘어 1년 전보다 3배 이상 늘었다.

이는 캘리포니아에서 자율주행을 시험한 주요 회사들 가운데 주행 거리가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라고 WP는 전했다.

캘리포니아 차량국(DMV)에 따르면 총 38개 회사가 캘리포니아 도로에서 자율주행을 시험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았다.

이들 가운데 지난해 테스트 주행거리가 가장 긴 회사는 구글 모회사 알파벳이 소유한 웨이모로, 총 480만마일(약 772만5천㎞)이 넘었다.

이어 제너럴모터스(GM)의 자회사 크루즈가 260만마일(약 418만4천㎞) 이상, 아마존 자회사 죽스가 70만마일(약 112만6천㎞) 이상이었다.

이들 가운데 웨이모와 크루즈는 지난해 8월 샌프란시스코에서 24시간 로보택시(무인택시) 서비스 허가를 받아 사업을 크게 확장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약 2개월 뒤 교통사고로 도로에 쓰러진 한 여성이 추가로 크루즈 로보택시 아래에 깔려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크루즈는 규제 당국의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아 왔다.

무인으로 운행하는 웨이모나 크루즈에 비해 애플은 운전자가 탑승한 채로 자율주행을 시험하고 있어 아직은 사고나 별다른 문제가 보고되지 않았다.

WP는 크루즈와 웨이모가 로보택시 안전 문제로 여러 규제와 비판 여론에 직면해 주춤한 사이 애플이 조용하지만 공격적으로 사업을 키우는 모양새라고 전했다.

다만 앞서 블룸버그 통신은 애플이 애플카 출시 시점을 2028년으로 늦췄으며, 완전자율주행 대신 운전자의 주행을 보조하는 정도의 기능으로 개발 중이라고 지난달 보도했다.

애플 측은 이에 관한 논평을 거부했다고 WP는 전했다.

조지타운대에서 자율주행차 관련 법을 가르치는 에드 월터스 교수는 기업들의 자율주행 실험 확대에 따라 사고 발생 가능성이 커지긴 하겠지만, 이 기술이 가져다주는 이점이 워낙 커서 산업의 발전 속도를 늦추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월터스는 "지난해 분명히 일부 차질이 있었지만, 많은 진전도 있었다"며 "2024년에는 자율주행차에서 머신-러닝의 획기적인 발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