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값 못 갚고 허덕이는 '이 나라'…연체율 12년 만에 최고

입력 2024-02-07 05:50  


지난해 4분기 미국의 카드빚 연체율이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현지시간) 미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이 발표한 2023년 4분기(10∼12월) 가계부채 및 신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미국의 신용카드 연체율(90일 이상 연체 전환 기준)은 6.36%로 1년 전보다 2.35%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금융위기 여파가 남아 있던 2011년 2분기(6.9%) 이후 1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특히 18∼29세 청년층의 카드 연체율이 9.65%로 가장 높았고, 30대의 연체율도 8.73%로 높았다.

작년 4분기 미국 가계의 전체 신용카드 부채는 1조1천290억달러(약 1천500조원)로 1년 전보다 1천430억달러(약 190조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주택담보대출과 자동차대출 연체율은 0.82%, 2.66%로 1년 전보다 각각 0.25%포인트, 0.44%포인트 올랐다.

4분기 전체 가계부채는 17조5천30억달러(약 2경3천조원)로, 1년 전보다 6천40억달러(803조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뉴욕 연은의 윌버트 반 데어 클로우 경제연구 고문은 "신용카드와 자동차대출 연체 전환이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지속해 오르고 있다"며 "이는 젊은 층과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금융 압박이 증가했음을 시사한다"라고 말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