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년치가 단 한 번에…사방이 '아수라장'

입력 2024-02-07 10:58   수정 2024-02-07 11:39

380여곳서 산사태…건물 35채 파손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일대에 사흘째 폭우가 쏟아져 산사태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캐런 배스 LA 시장은 6일(현지시간) 폭풍우 피해 현황에 관한 언론 브리핑에서 이날 오전 8시 30분 기준으로 시내에서 총 383건의 산사태(mudslides)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지난 4일부터 사흘째 내린 폭우로 곳곳의 지반이 약해지면서 산지와 언덕의 흙과 돌이 무너져 흘러내린 것이다.

미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런 현상은 '토석류'(debris flow)라고도 불리며, 이런 종류의 산사태는 흙과 돌무더기가 최대 시속 35마일(56㎞)로 빠르게 움직인다.

LA시 당국에는 35채의 건물이 이런 산사태의 영향을 받아 점검이 필요한 상태인 것으로 보고됐다. 건물 7채는 아예 출입이 금지됐다.

시 당국은 2022년 발생한 화재로 산사태 위험이 특히 큰 라투나캐니언로드 지역에는 강제 대피령을 내렸다. 이 일대 도로도 모두 폐쇄됐다.

시 당국은 이날 오전 기준으로 7천11가구(상업시설 포함)가 정전된 상태이며, 주된 피해 지역은 한인타운과 브렌트우드 등이라고 전했다.

그 밖의 피해로는 도로 포트홀이 282건, 나무가 쓰러진 사고가 312건 접수됐다고 시 당국은 전했다.

LA 지방 기상청(NWS)에 따르면 LA 일대에는 지난 이틀간 6∼12인치(152∼305㎜)의 비가 쏟아졌다. LA 시내(DTLA)의 강수량은 약 7인치(178㎜)로, 이 지역의 연평균 강수량인 14.25인치(362㎜)의 절반에 가까운 비가 이틀 동안 내렸다.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는 이날 오후 기준으로 LA를 포함한 캘리포니아 남부 지역의 주요 도로 7곳이 침수된 상태라고 밝혔다.

CNN 방송은 인공위성과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홍수 지도를 보여주는 회사 플러드베이스(Floodbase) 데이터를 인용해 LA 강을 비롯한 LA 내 수로 여러 곳이 범람했다고 전했다.

이번 폭풍우는 태평양에서 형성된 강력한 폭풍 시스템과 '대기의 강'(Atmospheric river) 현상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된다. '대기의 강'은 태평양에서 발원한 좁고 긴 형태의 비구름대를 일컫는 것으로, 지난해 겨울에도 10여차례나 발생해 캘리포니아에 큰 피해를 줬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