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에 대출 못 갚아"…눈물의 경매 급증

입력 2024-02-07 14:35  

1월 전국 아파트 경매 1천862건…전달보다 28.2%↑


부동산 매매 시장 침 속 대출 금리가 여전히 높은 수준을 이어가면서 지난달 전국 아파트 경매 건수가 3년 2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경·공매 데이터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7일 발표한 '1월 경매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 경매 건수는 2천862건으로, 전월(2천233건) 대비 28.2% 증가했다.

이는 지난 2020년 11월(3천593건)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서울은 313건으로 전달(215건)보다 45.6% 늘었다. 서울의 아파트 경매 건수가 300건을 넘기는 2015년 6월(358건) 이후 처음이다.

대출을 갚지 못하는 소유자들이 늘면서 경매에 나온 아파트 또한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전국 아파트 평균 낙찰률은 38.7%로 전달(38.6%)과 비슷했고, 감정가 대비 낙찰가를 뜻하는 낙찰가율은 전달보다 1.5%포인트 오른 83.2%로 나타났다. 평균 응찰자 수는 8.3명으로 전달(7.0명)보다 1.3명 늘었다.

서울의 낙찰률은 37.7%로 전달(29.8%)보다 7.9%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여러 차례 유찰됐던 아파트 다수가 지난달 소진된 영향이라고 지지옥션은 설명했다.

서울의 낙찰가율은 86.2%로 전달(80.1%)보다 6.1%포인트 올랐다.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 아파트가 낙찰가율 상위 10건 중 9건을 차지할 만큼 강세를 보이면서 전체 낙찰가율 상승을 견인했다. 평균 응찰자 수는 9.0명으로 전달(6.1명)보다 2.8명 늘었다.

경기도 아파트 낙찰률은 50.8%로 전달보다 8.7%포인트 상승한 것은 물론 2022년 5월(54.6%) 이후 20개월 만에 50%를 넘겼다.

경매시장에 나온 김포시와 성남시 소재 미분양 아파트 수십 채가 낮은 가격에 새 주인을 찾아가면서 낙찰률이 일시적으로 상승한 영향이다.

낙찰가율은 83.4%로 전달보다 0.9%포인트 하락했다.

또 제주도 아파트 경매 건수가 52건으로 2008년 11월(53건)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낙찰가율은 76.1%로 전달(87.5%)보다 무려 11.4%포인트 하락했는데, 특정 개인이 소유한 아파트 여러 채가 경매에 나온 영향이라고 지지옥션은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