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GM과 25조원 양극재 10년 공급계약 체결

강미선 기자

입력 2024-02-07 16:04  

LG화학 미국 테네시 공장 조감도. LG화학 제공

LG화학이 미국 1위 자동차 기업 제너럴모터스(GM)에 25조원 상당의 양극재를 공급한다.

LG화학은 서울 여의도동 LG트윈타워에서 GM과 양극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발표했다.

공급시기는 LG화학의 미국 테네시 양극재 공장이 본격 가동하는 2026년부터 2035년까지다. 테네시 공장에서 생산한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재는 LG에너지솔루션과 GM의 합작법인 얼티엄셀즈(Ultium Cells)에서 사용할 전망이다.

양사가 거래할 양극재 물량은 50만t 이상이 될 전망이다. 양극재 50만t은 고성능 순수 전기차(EV) 약 500만대분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양이다.

양사는 2022년 7월 95만t 양극재 장기 공급을 위해 포괄적으로 합의한 데 이어 이번에 합의 물량 일부를 구체화 한 것이다.

LG화학 관계자는 "합의된 공급물량 95만t 중 50만t 확정 계약을 맺은 것"이라며 "예상보다 다소 늦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공급계약이 GM과의 직접 계약인 만큼 GM의 다른 전기차 프로젝트에도 당사 양극재가 사용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LG화학은 현지 공급망을 통해 GM 등 고객사가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전기차 보조금 기준을 충족할 수 있도록 대응할 방침이다.

지난해 12월 착공한 테네시 공장은 연간 6만t의 생산 능력을 갖춰 미국 최대 규모 양극재 공장이 될 전망이다.

제프 모리슨 GM 글로벌 구매 및 공급망 담당 부사장은 "이번 계약을 바탕으로 GM은 강력하고 지속가능한 전기차 배터리 공급망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자동차 산업이 변화하는 중요한 시기에 LG화학과 함께 북미 공급망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GM과 전략적 협력을 이어가며 북미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겠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생산성과 글로벌 생산 거점 확대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