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리딩뱅크"…금융지주 실적 부진속 KB·카뱅은 '선방'

입력 2024-02-07 17:35   수정 2024-02-07 17:36

    KB금융, 2023년 순이익 4조6,319억
    4대 금융지주는 순익 1% 감소 전망

    국내외 부동산 리스크에 충당금 대거 편성
    주주환원 확대에 주가는 '활황'
    <앵커>
    ELS 사태와 해외 부동산 리스크 등으로 바람 잘 일 없는 은행권이 지난해 실적을 내놓고 있습니다.

    사상 최대 실적을 발표했던 2022년에 비해 대부분 가라앉은 성적을 신고한 가운데, 시중은행 1위인 KB금융과 인터넷전문은행 1위 카카오뱅크만 비교적 선방하고 있습니다.

    전범진 기자입니다.

    <기자>
    하나와 우리, KB금융지주가 차례대로 지난해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아직 수치를 공개하지 않은 신한금융지주의 추정치까지 합산한 4대 금융지주의 지난해 순이익은 15조1,688억원으로, 이들 모두가 최대 실적을 기록한 2022년보다 1% 가량 하락했습니다.

    크게 달라지지 않은듯 보이지만, 전년대비 11% 성장한 KB금융지주를 제외하면 모두 이익이 감소한 상황입니다.


    실적 악화의 배경에는 충당금 적립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부동산 PF 사업의 연쇄 도산 가능성 및 해외 부동산 투자의 적자 만기가 현실화되면서 은행, 증권, 캐피탈, 신탁 등 금융지주 내 주요 계열사들이 모두 4분기에 대규모 충당금을 편성한 것입니다.

    시중은행보다 부동산 PF 노출도가 더 높은 지방은행들 역시 이익이 전년대비 감소했습니다.

    BNK금융지주는 연간 순이익이 전년대비 18.6%, JB금융지주는 2.5% 줄어들었다고 공시했습니다.

    업계 전반에 걸친 부진에도 눈에 띄는 것은 시중은행과 인터넷은행 업계 1위인 KB와 카카오입니다.

    KB금융지주는 각종 악재에도 핵심 계열사인 KB국민은행의 원화대출금이 4% 성장했고, 순이자마진이 1.83%로 전년대비 0.1% 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여기에 증권과 손해보험 등 주요 계열사가 성장세를 이어가며 그룹 전체로 4조6,319억원의 순이익을 신고했습니다.

    카카오뱅크 역시 주택담보대출을 필두로 한 대출액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연간 순이익이 전년대비 35% 증가한 3549억원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실적 악화와 각종 리스크 확대에도 금융주들은 우상향중입니다.

    주요 금융지주사로 구성된 KRX 은행주 지수는 연초대비 12% 상승하며 52주 최고가에 근접했습니다.

    정부의 '저PBR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호응한 금융사들이 자사주 매입과 소각, 배당 확대 등 강도높은 주주 환원정책을 발표한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하나금융은 지난해보다 2배 증가한 3,000억원대 자사주 매입 및 소각을 발표했고, KB금융도 지난해보다 4% 늘어난 주당 3060원의 배당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다만 자본시장에서는 국내 금융사의 해외 부동산 익스포져가 자기자본의 12%에 달하는 만큼, 미국 상업용 부동산 관련 대규모 손실이 확정되면서 주가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됩니다.

    한국경제TV 전범진입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