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3D프린터로?"…실물 95% 구현

입력 2024-02-07 20:40   수정 2024-02-07 21:43


프랑스에서 3D 프린터로 무기를 제조해 판매한 조직이 처음으로 적발된 사실이 전해졌다.

7일(현지시간) 프랑스 일간 리베라시옹 등에 따르면 마르세유 검찰과 헌병대는 지난 달 말 프랑스 전역에 네트워크를 두고 3D 프린터로 무기를 만들어 판 일당 14명을 체포했다.

조직의 수장인 26세 남성은 벨기에로 이주했다가 국제 체포영장이 발부돼 프랑스 당국으로 신병이 인도됐다.

수사 당국은 3D 프린터 8대, 완성된 3D 무기 7점, 재래식 무기 24점도 압수했다. 이들이 제조한 무기 중엔 9㎜ 실탄을 발사하는 소총도 포함됐다.

이들 일당은 약 150유로(약 20만원)에 3D 프린터를 마련해 다크웹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무기 설계도에 따라 무기를 제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사를 주도한 에르베 페트리 대령은 이들이 만든 무기가 "실물과 95% 비슷하고 성능도 매우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이들 조직은 이렇게 만든 무기를 실제보다 훨씬 저렴한 1천유로∼1천500유로(140만원∼210만원)에 판매했다. 단속을 피하기 위해 3D 프린터로 제조한 부품을 하나씩 구매자에게 보냈으며, 구매자는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암호화폐로 무기 대금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사 당국은 텔레그램 채팅방에 잠입하는 등 1년간 수사한 끝에 이들 조직을 소탕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