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 받으러 '전쟁통' 우크라행...영국에 무슨 일이

입력 2024-02-08 16:42  



영국 무상의료 체계인 국민보건서비스(NHS)의 인력난으로 '의료 대란'이 벌어진 가운데 치과 진료 받기도 어려워져 일부 영국인들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까지 날아가 치료를 받는 실정이다.

영국에서 다수의 치과가 신규 NHS 환자를 받지 않고 있고, 예약하더라도 치료를 받으려면 수개월을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7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 B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2022년 영국에 온 한 우크라이나 난민은 지난해 엄청난 치통으로 7세 딸이 발치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 진료까지 4개월을 기다려야 한다는 얘기를 듣고 치료를 위해 다시 고국을 찾았다.

그는 "우리나라에서는 응급 상황의 경우 당일이나 그다음 날 병원에 간다"면서 "어린 자녀가 있는 사람들은 이런 문제가 있는 상황에서 어떻게 살아가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영국 케임브리지셔에 사는 리처드 하우도 영국에서 치료받기 어렵게 되자 치과에 가기 위해 우크라이나행을 택했다. 그는 치아 밑에 종기가 생겼지만 집 근처 지역 NHS 치과의사가 예약을 잡기 어려울 것이며 민간 병원에 가라고 하자 비용을 알아보고 차라리 우크라이나로 가기로 결정했다.

6일 브리스틀에서는 새로 문을 연 NHS 치과 앞에 새벽 5시부터 빗속에서 수백 명의 사람들이 수백 미터에 걸쳐 줄을 선 모습이 충격을 줬다. 이는 영국의 치과 예약 대란을 보여주는 것으로, 한 현지 매체는 이를 '구소련 시대 동유럽을 연상시킨다'고 표현했다.

치과에 가지 못해 직접 이를 뽑으려다가 감염돼 응급실로 이송되는 사람들도 나오고 있다. 한 치과의사는 BBC 라디오에 "생명을 위협하는 감염으로 사람들을 응급실에 보내야 했다"면서 "우리는 빅토리아 시대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영국 정부는 NHS 진료 접근성이 낮은 지역에서 치과를 열면 2만 파운드의 보너스를 주고, 신규 환자를 받는 치과의사들에게 정부가 더 많은 돈을 지불하겠다는 대책을 발표했다.

그러나 치과의사들은 이 같은 방안으로 충분하지 않다고 비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박근아  기자

 twilight1093@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