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년 묵은 레몬, 235만원에 팔렸다

입력 2024-02-08 21:34   수정 2024-02-08 21:37



300년 가까이 묵은 레몬이 경매에서 약 1천400파운드(약 235만 원)에 낙찰됐다.

7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영국 뉴포트에 있는 브레텔 경매소는 1739년 생산된 것으로 추정되는 레몬 1개가 지난달 한 영국인 수집가에게 1천416파운드에 팔렸다고 밝혔다.

이 레몬에는 '1739년 11월 4일 루 프란치니가 E 벡스터에게 보낸다'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 껍질은 짙은 갈색으로 변했으나 별다른 흠집 없이 온전한 형태를 유지한 모습이다.

프란치니와 벡스터가 어떤 인물인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다만 이 레몬은 인도에서 영국으로 수입된 것으로 보이며 프란치니가 벡스터에게 보낸 '낭만적 선물'로 추정된다.

경매소는 당초 재미 삼아 이 레몬을 경매에 올렸다고 한다.

레몬의 초기 입찰가는 40파운드(약 6만 원)에 불과했으나 관심을 받으면서 가격이 점점 높아졌고, 총 35명이 이 레몬을 두고 경쟁했다고 BBC는 전했다.

브레텔은 "이런 물건은 다시는 경매에서 볼 수 없을 것"이라며 "아주 특별하다"고 말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