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인 北 단체관광 재개...긴장과 설렘

입력 2024-02-09 15:15  



9일(현지시간) 러시아인들의 북한 단체관광이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 이후 처음 재개됐다.

이날 오전 10시 20분께 극동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 국제선 수속장에 북한 평양행 비행기 탑승하려는 러시아 관광객들이 모였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이번 북한 관광에 참여한 러시아인은 모두 97명으로 오는 12일까지 3박 4일간 일정으로 여행을 한다.

팬데믹 기간 3년 7개월간 국경을 봉쇄했다가 작년 8월 국경을 개방한 북한이 외국인 관광객을 다시 맞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러시아 관광객 중 일부는 코치와 동행한 연해주 지역 10대 스키 선수들이었다. 이들은 "북한 관광에 대한 기대감으로 설렌다"라며 "스키장에 빨리 가고 싶고, 북한 사람들이 어떻게 생활하는지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모스크바에서 온 세르게이 로바노프(35)는 "북한 관광에는 규칙과 제한이 많이 있다고 들었다"라며 "하지만 관광 재개는 북한과 러시아 모두에 좋은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걱정과 긴장을 느끼는 이도 있었다. 노보시비르스크에서 온 갈리나 마출스카야(37)는 "북한 관광이 재개된다는 소식에 남편과 함께 신청했다"라며 "사전에 인터넷에서 북한 관련 소식을 많이 찾아봤지만 조금 긴장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번 러시아 관광객들의 북한 방문은 양국 관계가 밀착되는 가운데 이뤄져 현지 언론들도 공항에 취재를 나올 정도로 관심을 보였다.

관광객들은 평양에 도착해 하루 묵은 뒤 김일성 광장, 개선문, 주체사상탑 등을 둘러보고 원산 마식령스키장 리조트를 찾을 예정이다.

관광객 1명의 관광 비용은 750달러(약 100만원)다.

이번 러시아인들의 북한 관광은 작년 9월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 후속 조치로 연해주 대표단과 북한 당국 간에 체결된 협정에 따른 것이다.

연해주 정부는 북한 단체관광 활성화를 목적으로 올해 중 북한으로 오가는 여객 철도 노선 개통도 추진할 계획이다.

올레그 코제먀코 연해주 주지사는 최근 북한 주재 러시아대사관에 보낸 서한에서 "이번 단체관광은 북한과 러시아의 관광 분야 협력 재개와 인도주의적 관계 발전에 대한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박근아  기자

 twilight1093@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