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직했니? 결혼해야지"…접속 폭주한 게임

입력 2024-02-10 12:31  

中서 설날 친척들 질문 대처 AI게임 인기



명절에 모인 친척들의 곤란한 질문에 피로를 호소하는 젊은이들이 많은 가운데, 중국에서 춘제(春節·설)를 앞두고 친지의 '취조'에 대응하는 인공지능(AI) 챗봇 게임이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9일 AFP 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말 중국에서 '엄청난 결전 : 새해 모임'(Epic Showdown: New Year Reunion) 게임이 등장, 접속 폭주에 서버가 다운되기 전까지 일주일 만에 300만명 이상이 다운받았다.

일련의 학생들이 24시간 만에 개발해 낸 해당 게임은 다양한 성격의 친척 아주머니 및 아저씨 8명과 대화를 단계적으로 통과한 후에야 '최종 레벨'인 부모님과 대화에 도달하는 수순으로 구성된다. 게이머가 레벨별로 자신에게 쏟아지는 친척들의 당황스러운 질문을 잘 소화해 내야 다음 레벨로 넘어갈 수 있다.

AFP는 "질문은 취직, 결혼, 연봉 등 젊은이들이 명절 가족 모임에서 받을 수 있는 예상 가능한 곤란한 것들"이라며 "춘제를 앞두고 고향으로 돌아가는 젊은이들이 저녁 식탁에서 말 많은 친척들의 질문에 대처하는 데 도움을 얻고자 해당 게임을 내려받았다"고 전했다.

개발자 중 한명인 왕쯔웨(21) 씨는 AFP에 "처음에는 모두가 친척들을 모욕주기 위한 게임으로 여겼다"며 "그러나 나중에는 사랑하는 이들과 어떻게 대화를 하고 그들을 행복하게 해줄 방법을 찾는 데 이용할 수 있는 게임임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게임에 등장하는 친척들은 게이머의 결혼이나 취업이 만족스럽게 여겨지지 않거나, 답변이 무례할 경우 "너는 이기적이야", "너는 불효자야", "너는 가족들을 실망시켰어" 등의 반응을 내놓는다.

동시에 "운전할 때 조심해라", "따뜻하게 입어라" 등 걱정과 배려의 말을 하는 친척들도 있다.

AFP는 "어떤 이들은 실제 가족 모임에서는 하지 못할 솔직한 말들을 해당 게임을 통해 분출하며 카타르시스를 느끼기도 한다"며 해당 게임을 통해 억눌렸던 불만을 표출하고 난 후 집에 가면 가족과 좀 더 쉽게 대화할 수 있다고 말하는 이도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일부 게이머는 가상 대화를 통해 이제는 대화할 수 없는 돌아가신 부모님 생각에 울컥했다는 반응도 보였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