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여의도에 열기구 뜬다…요금은 얼마

입력 2024-02-11 08:40  


서울시는 한강의 야간관광 활성화를 위한 '서울의 달' 제작에 착수했다.

11일 시에 따르면 시 관광정책과는 입찰업체 공모에 단독응찰한 ㈜플라잉수원과 지난 달 29일 서울의 달 제작·구매 및 설치 계약을 맺었다. 32억2천만원을 들여 달 모양의 가스 기구를 주문·제작하고 올해 6월 여의도 상공에 계류식 가스 기구를 띄우는 것을 목표로 한다.

가스 기구 기종은 프랑스 제조업체(Aerophile Sas)의 'Aero30ng'로 정했다.

서울의 달은 한강과 야경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계류식 헬륨 기구로, 탑승객은 서울의 달을 타고 여의도 약 150m 높이에서 야경을 조망할 수 있다.

해당 기구 설치를 통해 한강 중심으로 야간관광을 활성화한다는 게 시의 구상이다.

시는 과업 지시서에서 기낭 디자인과 조명, 탑승 곤돌라 색상 등은 발주자(서울시)와 상호 협의하도록 하고, 서울의 새 도시 브랜드 '서울, 마이 소울(Seoul, My Soul)' 로고를 활용한 디자인을 적용하도록 했다. 아울러 공원시설과 수목 등 주변환경과 어울릴 수 있는 디자인을 요청했다.

주문 제작이 완료된 서울의 달은 여의도공원 잔디공원 내 설치되며 운영은 서울관광재단이 맡게 된다.

1회 탑승에 약 13분간 비행을 하며 여의도 고층빌딩 속 야경을 체험할 수 있다. 탑승료는 2만∼2만5천원으로 책정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서울의 달 운영 시기는 안전성 검증 결과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서울시)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