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무디스 신용등급 강등은 정치적"

입력 2024-02-11 14:12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이스라엘의 국가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한 가운데, 이스라엘 측이 "비합리적이며 정치적인 결정"이라고 반발했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베잘렐 스모트리히 이스라엘 재무장관은 이날 내놓은 입장문에서 "이스라엘 경제는 모든 기준에 비춰봐도 튼튼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무디스는 지난 9일 이스라엘의 국가 신용등급을 A1에서 A2로 한단계 하향조정한 바 있다. 또 이스라엘의 신용등급 전망도 '부정적'이라고 밝혔다.

스모트리히 장관은 무디스의 이스라엘 국가 신용등급 하향이 확실한 경제적 근거에 바탕을 둔 결정이 아니라면서 "비관적이고 근거없는 지정학적 세계관에 근거한 정치적 선언문(manifesto)"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그는 "(이스라엘 경제는) 최전선과 국내 전선에서의 모든 전쟁 노력을 유지할 능력이 있으며, 하느님의 도움으로 지금껏 승리를 거둬왔다"고 강조했다.

이스라엘 집권 연정내 대표적 극우성향 인사 중 한 명인 스모트리히 장관은 반팔레스타인 선동에 앞장서 온 인물이다.

작년 초에는 팔레스타인 땅인 요르단강 서안 점령지내 이스라엘 정착촌 확장 승인권을 국방부에서 이양받아 정착촌 건설을 진두지휘, 팔레스타인인들과의 갈등에 불을 붙였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