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연일 '북적'…여행사 '방긋'

입력 2024-02-11 14:26  



코로나19 엔데믹(풍토병화) 이후 해외여행이 급증하면서 주요 여행사들이 일제히 영업이익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11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하나투어는 작년 매출 4천116억원으로, 전년 대비 258% 늘었다고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343억원으로 전년과 비교해 흑자 전환했다.

하나투어의 작년 매출은 2019년 이후 가장 많고 영업이익은 2017년 이후 최대다.

업계 2위인 모두투어 역시 작년에 개선된 실적을 낸 것으로 추정된다.

모두투어의 작년 패키지 송객인원은 84만4천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2% 늘었다. 티켓 송객인원은 47만명으로 192% 증가했다.

노랑풍선도 작년에 매출 986억원과 영업이익 66억원을 거뒀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34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로 전환했다.

참좋은여행의 작년 매출은 687억원으로 404% 급증했다. 작년 영업이익은 65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로 출국한 우리 여행객은 2천272만명으로 2019년 동기 대비 79% 수준을 회복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