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별다방 사랑…세계 3위 '성큼'

입력 2024-02-12 06:17   수정 2024-02-12 07:55


한국이 스타벅스 매장 수에서 미국, 중국, 일본에 이은 세계 4위로 일본을 거의 따라잡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르면 올해 상반기 중 일본을 넘어설 전망이다.

12일 스타벅스 글로벌 웹사이트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한국 매장 수는 전년보다 116개 늘어난 1천893개로 집계됐다. 인구가 한국의 2.5 배인 일본(1천901개)보다 8개 적다. 이는 한국에서 스타벅스 인기를 여실히 보여준다.

전 세계 스타벅스 매장은 3만8천587개다. 이 중 미국이 1만6천466개로 가장 많으며 중국이 6천975개로 이들 양국 매장을 합치면 세계의 61%를 차지한다.

매장 수 2천개를 향해가는 3위 일본과 4위 한국 다음으로는 캐나다(1천465개)와 영국(1천297개)이 뒤를 이었다. 매장이 1천곳 넘는 나라는 영국까지 6개국이다.

커피에 대한 자부심이 강한 이탈리아와 호주는 매장이 각각 36곳과 71곳으로 두 자릿수에 그친다.

한국은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도 스타벅스 매장 증가세가 꺾이지 않아 코로나 여파로 매장 수가 급감한 캐나다를 제쳤다.

일본 매장이 1천개를 돌파한 2013년만 해도 한국 매장 수는 일본과 400개 넘게 차이가 났다. 하지만 그 격차는 2019년 153개로 줄었고 2020년 121개, 2021년 67개, 2022년 17개에 이어 이제 8개로 좁혀졌다. 이런 추세라면 매장 수는 이르면 1∼2년 안에 일본을 넘어설 가능성이 있다.

일본은 스타벅스가 북미 이외 지역 최초로 진출한 나라다. 일본 1호 매장은 1996년 도쿄 긴자에 들어섰다.

일본보다 3년 늦은 1999년 이화여대 앞에 1호점을 연 한국 스타벅스는 올해 25주년을 맞았다.

한국에서 스타벅스는 점점 성장 속도가 빨라져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는 매년 매장 수가 110개 이상 증가했다.

스타벅스가 한국에서 특히 빠르게 성장한 데 대해 한 커피 업계 관계자는 "한국 사람들이 워낙 커피를 즐겨 마신다"면서 "기호식품으로 커피를 마시기도 하지만 그것을 넘어 공부도 하고 비즈니스 미팅도 하는 공간으로 커피숍을 선호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 30대 소비자는 "스타벅스는 무엇보다 이미지가 좋은 편"이라고 평했다.

그러나 스타벅스가 한국에서 매장을 많이 확대했지만,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이디야, 메가커피보다 매장 수에서 훨씬 못 미친다.

이디야는 매장 수가 3천개를 넘었고 메가커피는 지난달 말 기준 2천785개에 이른다. 다만 이들 브랜드는 테이크아웃 고객 비중이 높고 매장 면적은 좁은 편이다.

스타벅스는 국내에서 매장 수가 증가하면서 직원도 25년 전보다 500배 넘게 늘었다. 이대 1호점을 열 때 40명으로 시작한 스타벅스 파트너(직원) 수는 570배 늘어난 2만3천명에 이른다. 가맹점 없이 직영점만 운영하는 스타벅스코리아는 이들을 모두 직접 고용한다.

스타벅스코리아(SCK컴퍼니)는 지난해 3분기에 7천586억원의 매출과 498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두면서 6.5%의 영업이익률을 올렸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