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게 만들어라…여권 '쇼츠' 만들기

입력 2024-02-12 09:34  




총선을 앞두고 여권에서 '쇼츠'(shorts) 영상 바람이 불고 있다.

국민의힘은 공식 유튜브 채널인 '국민의힘TV'에서 당 대표와 원내대표의 주요 발언과 현장 영상 등을 짧게 편집한 쇼츠 영상을 선보이고 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정치개혁을 하겠다고 발언하는 장면을 짧게 편집한 영상은 1만회에 가까운 조회수를 기록했다.


지난 대선 당시 국민의힘은 유튜브를 통해 59초 분량의 영상에서 생활 밀착형 공약을 제시하는 '59초 쇼츠'를 선보여 인기를 끌었다. 이런 경험을 토대로 짧은 영상 형식을 계속해 활용하고 있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최근 MZ세대의 숏폼(짧은 영상) 콘텐츠에 출연했다.

나 전 의원은 해당 영상에서 서울대 로고가 적힌 학과 점퍼를 입고 유행하는 챌린지 등을 하고, 본인의 외모를 10점 만점에 8점으로 소개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길거리 정치 버스킹 중 한 시민의 질문을 거절한 뒤 의아해하는 시민들에게 "쟤는 내 친구다. 뭘 여기 와서 질문하려고 그래, 나한테 나중에 사적으로 얘기하면 될걸"이라고 말해 좌중이 웃음을 터뜨리는 30여초짜리 영상은 조회수가 742만회에 달한다.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한동훈 비상대책위원회가 출범한 이후인 지난달부터 '쇼츠 논평'을 내고 있다.

기존 논평이 800여자 분량이라면 200∼500자 수준으로 간소화해 야당의 공세에 즉각 대응하거나 야당을 겨냥하는 비판 논평을 내는 데 활용하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