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출장 이재용 "위축되지 말고 담대히 투자해야"

박승완 기자

입력 2024-02-12 13:19  

삼성SDI 공장 방문…사법 리스크 해소 후 첫 해외 출장

이재용 삼성 회장이 '담대한 투자' 필요성을 강조했다.

사법 리스크 해소 후 첫 해외 출장지로 말레이시아 스름반 공장을 찾은 자리에서다.

1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회장은 지난 9일 말레이시아 스름반을 찾아 삼성SDI 배터리 1공장 생산 현장 및 2공장 건설 상황을 점검했다.

스름반 공장은 1991년 설립된 삼성SDI 최초 해외 법인으로, 2012년부터 배터리 생산을 시작했다.

지난 2022년부터 1조 7천억 원을 투입, 제 2공장 건설이 한창이다.

최종 완공은 2025년으로 올해부터 '프라이맥스 21700' 원형 배터리 양산에 들어간다.

삼성SDI는 최근 단기적인 시장 정체를 겪고 있지만 미래를 위한 투자를 차질 없이 실행하고 차별화된 기술경쟁력을 확보해 지속성장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 회장은 "단기 실적에 일희일비하지 말고, 과감한 도전으로 변화를 주도하자"면서 "새로운 가치를 만들고 확고한 경쟁력을 확보하자"고 말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