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단체 집단행동 예고에…與 "밥그릇 지키기"

입력 2024-02-12 14:35  




의사단체가 정부의 의대 입학 정원 확대에 방침에 반발해 집단행동을 예고한 가운데, 국민의힘은 "국민의 고통을 먼저 살펴달라"고 호소했다.

정광재 대변인은 12일 논평에서 "또다시 파업으로 응수한다면 '밥그릇 지키기' '국민 건강을 볼모로 한 투쟁'이라는 비난을 피하기 힘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그동안 의사 단체는 의대 증원을 추진할 때마다 파업을 무기로 반대해 왔고, 이는 현재 의사 부족과 필수·지역의료 공백이라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또 "정부는 그동안 의대 증원과 관련해 지난 1년간 27차례에 걸쳐 논의했으며, 의료계의 요구사항을 정책 패키지에 담는 등 무수한 노력을 기울였다"며 "정부는 원칙적 대응과 함께 반대와 우려의 목소리도 충실히 경청하며 설득의 노력을 계속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국민의힘과 정부는 앞으로도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책무를 다하고, 의료위기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의료 개혁 완성과 국민의 건강과 생명권 보장을 위한 의사 단체의 대승적 협력을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오는 2025학년도 입시에서 의과대학 정원을 2천명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반발한 대한의사협회(의협) 산하 16개 시도 의사회는 오는 15일 전국 곳곳에서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대하는 궐기대회를 열겠다고 밝힌 상태다.
의협보다 집단행동 파급력이 더 큰 단체로 꼽히는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이날 오후 9시 온라인으로 임시대의원총회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