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R의 비밀!…美, PBR 높을수록 더 오른다. 韓, 저PBR 열풍…개인, 또다시 희생되나? [한상춘의 지금세계는]

입력 2024-02-13 09:04   수정 2024-02-13 10:00

    지난 주말 S&P500 지수가 사상최고치를 기록한데 이어 오늘은 나스닥 지수가 장중 한때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는데요. 종전의 주가평가잣대로 미 3대 지수가 모두 거품 신호를 보냄에 따라 미 증시 상승세가 어디까지 갈 것인지, 최대 관심사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미 증시의 동조화가 심한 국내 증시도 주도 업종의 경우, 거품 논쟁이 일고 있는데요. 오늘은 이 문제를 알아보는 시간 마련했습니다. 도움 말씀에 한국경제신문, 한상춘 논설위원 나와 계십니다.

    Q. 민족 최대 명절인 설 연휴기간에 글로벌 증시에 지각변동이 일어났고 미국 증시가 주도하고 있지 않습니까?

    - S&P5000 지수, 마감 기준 마침내 5000선 돌파

    - 다우 지수, 연일 최고치 행렬 속 40000선 근접

    - 나스닥 지수, 장중 사상최고치 경신 이후 조정

    - 美 증시, 상승세…‘M7 종목’ 비롯한 빅테크 주도

    - M7 종목, 올해 들어 S&P500 지수 상승분에 80 기여

    - M7 분절화, MnM(MS·엔비디아·메타) 기여도 높아

    - 美 시가총액, 글로벌 증시 전체의 50 근접

    Q. 미국의 시가총액이 글로벌 증시 전체의 50에 근접한다면 미국 경제와 증시가 강해도 워낙 강하다는 의미 아닙니까?

    - 바이든, 옐런에게 ‘경제 컨트롤 타워’ 힘 실어

    - 정책처방 준거 기준, ‘예일 거시경제 패러다임’

    - 美 경제, growth surprise+earning surprise

    - 예일 거시경제 패러다임 주도시 ‘증시 호황’

    - 1960년대, 케네디-존슨 장기 호황 국면에 비유

    - 1990년대 후반, 빌 클린턴 신경제 시대에 비유

    - 바이든-옐런 장세, 과연 어디까지 갈 것인가?

    Q. M7종목이 주도하는 미국 증시가 워낙 거침없이 상승함에 따라 거품 논쟁이 거센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현재 어떤 상황인가요?

    - 종전의 주가평가기준, 모든 지표 ‘거품’ 신호

    - 12개월 후행 PER 24.18…과거 10년 평균 20.36

    - 엔비디아 12개월 선행 PER 33.48로 가장 높아

    - 현재 PBR 4.15…과거 10년 평균 3.26보다 높아

    - 월가, 이번 주중 ‘flash crash’ 나타날 것인가?

    - 나스닥, 사상 최고치 기록 후 100p 급락 의미?

    - 1차 고비, 이번 주 13일에 발표될 ‘1월 CPI’ 결과

    - 2차 고비, 3월 상업용 부동산 긴급대출 연장 여부

    Q. 방금 전에 ‘flash crash’란 용어를 말씀해 주셨는데요. 종전에도 빅테크 종목이 주도가 된 나스닥 지수는 이 현상이 나타날 때마다 급락하지 않았습니까?

    - flash crash, 돌발적인 가격변동 사태

    - 한순간 주가 등 금융변수 대폭락하는 현상

    - wobbling market→dumping→flash crash

    - 1990년대 후반 클린턴 시절, 인터넷 시대 개화

    - 3차 산업혁명, 고성장-저물가의 신경제 신화

    - 닷컴버블, 2010년 3월 이후 2년간 75 폭락

    - 금융위기 이후 ‘flash crash’ 현상, 수시로 발생

    Q. 하지만 이번에는 2000년 닷컴 버블 사태와 다르다는 시각도 만만치 않죠? 어떤 점에서 차이가 있는지 말씀해 주시지요.

    - 1990년대 후반, 닷컴과 벤처 용어 붙으면 급등

    - 어느 순간 버블 붕괴시, 동시다발적인 폭락

    - 2004년까지 금리 인하로 회복…그린스펀 신화

    - 최근 나스닥 지수, 분절화 넘어 ‘집중화’ 현상

    - 미래잠재가치 높은 ‘엔비디아·MS·메타’ 주도

    - PER과 PBR은 ‘고평가’, PPR과 PDR은 ‘저평가’

    - S&P500 지수 전망, 어느 기준이냐에 따라 엇갈려

    - 낙관론 우세…S&P500 지수 연말까지 5300선 무난?

    Q. 경제공부하고 가지요. 국내 증시에서도 관심 높은 저PBR를 비롯해 요즘 들어 PPR, PSR, PDR 지표들이 많이 등장하는데요. 무엇을 말하는 것인지 말씀해 주시지요.

    - 전통적인 주가평가지표, 대표적인 ‘PER·PBR’

    - Price Earning Ratio, PER=주가÷기업 실적

    - Price Book value Ratio, PBR=주가÷주당 순자산

    - Return on Equity, ROE=순이익÷자기자본

    - Return on Assets, ROA=순이익÷총자산

    - 코로나 이후 주가평가지표, PPR·PDR 주목

    - Price Sales Ratio, PSR=주가÷주당 매출액

    - Price Patent Ratio, PPR=주가÷무형 자산

    - Price to Dream Ratio, PDR=주가÷꿈(잠재가치)

    Q. 새로운 주가평가지표로 말씀하셨던 PPR, PDR을 산출할 때 무형가치나 잠재가치니 심지어는 꿈이니 하는 용어는 그 자체가 불명한 것 아닙니까?

    - 금융위기 이전, 금융이 실물을 following

    - 이 당시, PER·PBR·ROE·ROA 등이 잘 맞아

    - 최근 주가 고평가, 제2 닷컴 버블 붕괴될 것

    - 금융위기 이후, 금융이 실물을 leading 전환

    - PPR과 PDR, 미래 잠재가치 있을 경우 추천

    - 주가 향방, 실러의 ‘Narrative economics’ 중요

    - 특정사건→스토리텔링→전파→증시에 영향

    - SNS 활성화, 테일러 스위프트 상징 ‘팬덤 경제학’

    Q. 거품 논의는 우리도 마찬가지일 것으로 생각하는데요. 최근처럼 전통적인 주가평가지표와 현재 주가평가지표와 엇갈릴 경우 미국 주가를 어떻게 봐야하는지 말씀해 주시지요.

    - 솔로 스완 성장이론, ‘생산요소’와 ‘생산성’ 분류

    - 노동생산성, 中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평가

    - 자본생산성, 中보다 3배 이상 압도적으로 높아

    - MnM 등 美 증시 주도업종, 미래잠재가치 높아

    - PBR의 수수께끼, 생산성과 미래잠재가치 중요

    - 美 고PBR, 생산성과 미래잠재가치 높아 더 상승

    - 韓 저PBR, 생산성과 미래잠재가치 얼마나 높은가?

    - 韓 증시, 저PBR주 열풍…개인, 또다시 희생양되나?

    지금까지 도움 말씀에 한국경제신문, 한상춘 논설위원이었습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