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도 한국와서 '인생네컷' 찍는다

장슬기 기자

입력 2024-02-13 10:42  

BC카드, 외국인 관광객 소비 분석


외국인 관광객들이 국내에서 즉석사진이나 노래방 등 체험업종의 소비를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BC카드가 최근 변화하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의 소비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인 관광객 입국수와 결제금액은 코로나19 이전 시점인 2019년 대비 약 40%씩 감소했지만, 결제 카드 수나 결제 건수는 상대적으로 적은 감소폭을 기록했다.

특히 단체관광에선 방문이나 소비가 힘들었던 즉석사진, 노래방 등 체험업종이나 짐보관, 고속버스 등 이동 업종의 매출 비중이 증가했다. 반면 쇼핑매출 비증은 감소하면서 외국인 여행 트렌드가 단체관광에서 개인으로 변화되고 있는 추세를 방증했다.

실제 2023년 전체 외국인 결제 건수의 71%(19년 대비 4%p↑)를 차지하고 있는 서울 지역별 매출을 분석한 결과 카페, 즉석사진 업종이 밀집해 있는 성수동(성동구, 973%↑), 여의동(영등포구, 479%↑), 한남동(용산구, 429%↑) 내 매출 건수가 급증했다.

반면 주요 면세점들이 위치하고 있는 소공동(중구, 90%↓), 잠실3동(송파구, 88%↓), 장충동(중구, 77%↓)에서의 매출 건수는 급감했다.

체험 위주 업종 매출 건수가 증가함에 따라 연중 카드가 가장 많이 사용됐던 시점은 10월, 시간대별 매출 비중도 저녁(18~22시) 및 심야(22시 이후) 비중이 증가했다.

한편 서울에서 결제한 외국인 중 대만 관광객의 결제건수는 일본(15%)에 이어 두 자릿수의 증가율(14%)을 기록했다.

오성수 BC카드 상무는 "외국인 관광객 2천만 유치 지원을 위해 최근 관광객의 소비 트렌드를 분석해봤다"며 "카드 소비데이터 기반의 내한 외국인 관광객 트렌드 분석과 다양한 인사이트 제공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