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Newswire> GTIC, AWE2017에서 첫선 보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1-11 14:35  

GTIC, AWE2017에서 첫선 보여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상하이, 2017년 1월 10일 PRNewswire=연합뉴스) 상하이가전박람회(Appliance & Electronics World Expo, AWE)가 2017년 3월 9-11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다. 올해는 ‘스마트 홈’이라는 주제로 지능과 관련된 여러 가지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며, 그 중 GTIC(Global Technology Innovation Conference) 2017이 단연 대표적 행사가 될 전망이다. 이 회의는 3월 10일로 예정된 상태다.



GTIC는 인공 지능, VR/AR 및 지능주행 같은 새로운 기술 분야에 초점을 맞추며, 과학과 기술 혁신을 주제로 한 회의이자 자원 공유 플랫폼이다. ZhiDX는 올해 GTIC를 공동 개최하고자 AWE, Jiguo, GfK 및 Tencent Technologies와 제휴할 계획이다. 올해 GTIC는 ‘지능 진화, 미래 재장전’이라는 주제를 중심으로 ‘AI 기술 교류’, ‘지능주행’, ‘지능 가정생활’ 등과 같은 세 가지 주요 논의 주제를 다룰 예정이다. 또한, 수십 명의 유명 귀빈을 초청해 지능주행, 로봇 및 지능 가정생활과 관련된 콘텐츠 기술 전문지식을 공유할 예정이다. 해당 인사로는 구글 클라우드 머신 러닝 사장 Fei-Fei Li, 아마존 SVP Dave Limp, 인텔 VP Ian Yang, 바이두 사장 Yaqin Zhang, 마이크로소프트 SVP Hsiao-Wuen Hon, Sogou CEO Xiaochuan Wang, iFlyTech 사장 Yu Hu, 테슬라 VP Yuxiang Ren, 소니 SCE VP Masayasu Ito, Dyson CEO Max Conze 등이 있다.



또한, GTIC는 혁신적인 과학기술제품 선별대회인 GTIC Awards 2017도 개최할 예정이다. 이 대회에서는 ‘인공 지능’, ‘지능 주행’, ‘지능 엔터테인먼트’, ‘지능 가정생활’, ‘스포츠와 건강’ 등 5개 주요 부문에 걸쳐 상을 수여한다. 조직위원회와 100명의 CEO로 구성된 심사위원단, 그리고 100명의 편집장으로 구성된 패널이 3부 평가 기제를 구성하고, 공동으로 평가한 후 우승자를 선정한다.



올해 AWE에서는 GTIC 외에 10가지가 넘는 고급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방문객들은 총 전시면적이 110,000㎡에 달하는 8개 SNIEC 전시관에서 전통적인 가전 기구, 소비자 가전, 소형 가전 등과 같은 다양한 부문에 걸쳐 신제품을 살펴볼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기술 동향을 직접 체험할 기회도 얻게 된다. AWE ‘Technology Park’에서는 라이브 로봇 전투, VR/AR 게임, AI 대회 등 일련의 활동을 선보인다.



AWE 웹사이트에서 GTIC 등록:

http://service.awe.com.cn:8080/AWEvisitorEn/PreReg/SystemQuery



AWE 공식 웹사이트:

http://en.awe.com.cn/



GTIC 공식 웹사이트:

http://gtic.zhidx.com



문의처:

Ms. Cara Wang

+86-10-6709-3609

cara.wang@cheaa.com



출처: China Household Electrical Appliances Association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