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강원도 정신' 강조…'제2의 고난의 행군' 예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1-13 16:52   수정 2017-01-13 16:54

北신문 '강원도 정신' 강조…'제2의 고난의 행군' 예고

北신문 '강원도 정신' 강조…'제2의 고난의 행군' 예고

"강원도 정신, 부족함과 어려움 속에서 일떠서는 정신력"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북한은 13일 주민들에게 '강원도 정신'으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돌파하자고 호소했다.

김정은 시대에 등장한 '강원도 정신'이란 말은 김정일 시대와 같은 '고난의 행군' 시절이 오더라도 자력자강으로 참고 견뎌내자는 새로운 선동구호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조선은 또다시 질풍쳐 달린다'라는 제목의 정론에서 "고난의 행군 시기 자강도 인민들이 만난(어려움)을 이겨내며 강계정신을 창조하였다면 강원 땅의 인민들은 강원도 정신을 창조하였다"며 "모든 것이 부족하고 어려운 속에서도 강인하게 일떠서는 정신력의 무서운 분출이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대들이 진정 시대와 혁명이 요구하는 자력자강의 선구자가 되려거든 강원도 정신의 창조자들처럼 죽음도 불사해야 한다"고 독려했다.

신문은 "우리식 사회주의의 승리적 전진을 가로막으려고 그 무슨 '단독제재'요, 최대의 압박이요 하며 떠벌이고(말하고) 있다"면서 "이제 넘고 헤쳐야 할 험산 준령은 중중첩첩"이라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이어 "원쑤(원수)들과의 대결전에서 솟구치면 영원한 승리자요. 그렇지 않으면 영영 일어나지 못한다"며 "자력자강이야말로 진짜 금은보화이고 억대의 재부이며 그 무엇에도 비할 수 없는 무진장한 창조의 저수지"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이 '강원도 정신'을 강조하고 나선 것은 국제사회의 제재로 인한 경제상황 악화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제2의 고난의 행군과 같은 내핍을 감수해야 한다는 점을 공공연하게 드러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김정일은 고난의 행군 시기 강계정신을 내세웠고, 김정은은 자기식의 또 다른 고난의 행군을 예고하며 '강원도 정신'이라는 것을 제시했다"며 "인민들이 겪어야 할 고통과 인내를 정당화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북한 전문매체인 데일리NK도 이날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최근 유엔의 대북제재와 관련해 주민들에게 '제2 고난의 행군'을 각오해야 한다는 내용의 강연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은 지난해 12월 '자력갱생의 창조물'로 내세우는 원산군민발전소를 찾아 간부들과 인부들을 격려하며 '강원도 정신'의 창조자들이라고 치하했다.

북한은 1994년 7월 김일성 주석 사망 이후 겪었던 극도의 어려운 시기를 1930년대 말 항일빨치산들이 체험한 극한적인 상황에 빗대어 '고난의 행군' 시기라고 부르고 있다.

nkfutur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