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축구, 2018 아시안컵서 북한과 남북대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1-22 00:13  

한국 여자축구, 2018 아시안컵서 북한과 남북대결

북한, 우즈베키스탄, 홍콩, 인도와 예선 B조 편성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예선에서 '난적' 북한과 같은 조에 묶이면서 '가시밭길'이 예상된다.

한국은 21일(한국시간)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2018 여자아시안컵 예선 조 추첨에서 북한, 우즈베키스탄, 홍콩, 인도와 함께 B조에 편성됐다.

B조 예선은 북한 평양에서 모두 치러지는 데 한국은 오는 4월 5일 인도, 7일 북한, 9일 홍콩, 11일 우즈베키스탄과 차례로 예선전을 치른다.

직전 대회인 2014년 여자 아시안컵에서 1~3위를 차지한 일본, 호주, 중국과 2018년 대회 개최국인 요르단이 본선에 직행하는 가운데 A~D조 예선에서 각조 1위를 차지한 팀이 본선 진출권을 따낸다.







한국은 이번 조 추첨에서 아시아의 '강호' 북한과 맞붙게 돼 본선 진출에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북한은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랭킹 10위로 한국(18위)보다 한 수 위의 전력으로 평가된다. 한국은 북한과 여자축구 역대 전적에서 1승2무14패로 절대적인 열세다.

2018 여자 아시안컵은 2019 FIFA 여자 월드컵 예선전을 겸하고 있어 이번 예선전에서 북한을 따돌리고 조 1위를 차지해야만 월드컵 본선행을 노릴 수 있다.

더구나 이번 예선전이 북한의 홈 무대인 평양에서 열리는 것도 한국에는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대표팀이 평양 원정을 가려면 통일부와 협의를 거쳐야 한다"며 "AFC는 모든 경기가 평양에서 열리는 것을 원칙으로 삼고 있는 만큼 정부 당국과 협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국이 평양에서 경기를 치른 건 1990년 10월 11일 남자 대표팀이 평양에서 북한 대표팀과 맞붙은 '남북 통일축구'가 마지막이었다.

horn9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