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선 건너뛰는 홍준표, 보이콧하는 주자들…한국당 경선 '혼돈'(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3-14 18:28   수정 2017-03-14 18:30

예선 건너뛰는 홍준표, 보이콧하는 주자들…한국당 경선 '혼돈'(종합)

예선 건너뛰는 홍준표, 보이콧하는 주자들…한국당 경선 '혼돈'(종합)

홍준표, 후보등록 이후인 18일 출마선언…"朴 전대통령 지워야"

김문수·김진은 '본경선도 보이콧'…이인제도 예비경선 불참키로

"마라톤 아니라 반칙게임", "동시에 링 올라오라" 비판도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배영경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경선레이스가 '새치기 경선 룰' 논란으로 혼돈에 빠져들고 있다.

예비경선 '컷오프' 이후에도 추가등록을 허용하는 특례조항이 문제의 발단이다.

당장 출마를 결단하기 어려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등을 배려해 만든 것으로 알려진 이 조항을 놓고 당내 유력주자까지 '나도 대상자'라고 나서면서 경선구도가 꼬이는 모습이다.





선수를 친 것은 홍준표 경남도지사다.

홍 지사는 오는 18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대통령 출마선언을 한다고 14일 밝혀 '예선 생략' 의도를 분명히 했다. 후보등록 마감일인 15일 이후 출마를 공식화한다는 것은 특례조항을 활용해 본경선에 직행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어서다.

실제로 홍 지사 측은 본경선에 직행할 생각이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했다. 홍 지사 본인도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출마한다면 예비후보는 할 생각 없고 본 후보에 생각이 있다"며 이런 의사를 내비쳤다.

홍 지사는 페이스북에 "탄핵은 끝났고 이제 박근혜 전 대통령은 머릿속에서 지워야 할 때"라면서 "우파 대결집을 위해 새로운 대안을 찾아야 할 때이고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야 할 때"라고 강조, 경선 이후를 내다보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출마가 불확실한 황 권한대행에 이어 보수 후보 2위인 홍 지사까지 예선을 건너뛰기로 함에 따라 다른 유력주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이미 대선출마를 선언한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불공정한 경선 규칙에 항의하는 의미에서 예비경선에 불참키로 하고, 이후 대책을 모색 중이다.

캠프 내부에서는 홍 지사처럼 특례조항을 활용해 본경선에 바로 나가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어 이 전 최고위원이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원유철 의원도 경선 룰 수정 요구에 대한 당 지도부의 입장을 지켜본 뒤 예비경선에 참가할지, 아니면 본경선 직행을 시도할지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은 불공정한 경선 룰이 바뀌기 전에는 예비경선은 물론 본경선 직행도 불가하다며 '완전 보이콧'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잠룡으로 분류됐던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가 대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이날 결정을 내림에 따라 경선 흥행에 빨간불이 켜졌다.

안상수 의원과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이날 후보자 등록을 했고, 신용한 전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회 위원장도 예비경선 참여 의사를 밝혔지만 당초 10명 이상으로 예상됐던 것에 비하면 초라한 규모다. 상위 3명을 걸러낸다는 예비경선 도입의 취지도 무색해졌다.





1차 책임은 당에 있다는 지적이 우세하다. 당이 사전에 후보자들의 이해를 충분히 구하지 않고 예외적인 규정을 만들어 반발을 자초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대통령 탄핵이라는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대선주자들이 당 차원의 경선 바람몰이에 기여하기보다는 편한 길만 찾아 나서고 유불리에만 집착한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작지 않다.

당의 한 관계자는 "홍 지사는 당원권 정지에서 풀려났는데 특례조항까지 활용한다는 건 이중으로 특혜를 누리겠다는 게 아니냐"면서 "저러면 안 된다. 마감 전에 출마선언을 하고 정상적으로 후보등록을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나는 반환점에서 가고, 당신은 출발점에서 가는 것은 안된다. 마라톤이 아니라 반칙게임"이라고 말했다.

신용한 전 청년위원장도 보도자료를 내 "정해진 룰대로 충실히 이행하는 후보만 부당한 상황에 처하면 상식과 국민감정에 반하는 것"이라면서 "홍 지사를 포함해 어떤 유력주자라도 유불리 계산을 떠나 동시에 당당하게 링 위에 올라오라"고 촉구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경선 공탁금이 예비경선 1억원, 본경선 3억원이라는 점에서 처음부터 정상 절차를 밟으면 1억원만 손해보는 게 아니냐는 현실적인 문제도 거론하고 있다.

firstcir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