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루기계' 추신수 3안타·4출루…오승환 이틀 연속 세이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5-11 13:18  

'출루기계' 추신수 3안타·4출루…오승환 이틀 연속 세이브

'출루기계' 추신수 3안타·4출루…오승환 이틀 연속 세이브

김현수 대타로 나와 삼진…박병호 트리플A 복귀전 무안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3안타와 볼넷 한 개를 얻어 100% 출루에 성공했다.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은 이틀 연속 세이브를 올렸다.

반면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는 대타로 나와 삼진으로 돌아섰다.

추신수는 1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홈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3안타 1볼넷 1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전날(10일 샌디에이고전)에도 톱타자로 나서 4출루(2타수 1안타 3사사구)에 성공한 추신수는 이틀 연속 4번씩 1루를 밟는 놀라운 출루 능력을 선보였다.

추신수는 0-1로 뒤진 1회 말 샌디에이고 우완 선발 루이스 페르도모의 시속 152㎞ 빠른 공을 받아쳐 중전 안타를 만들었다.

추신수는 엘비스 안드루스의 우전 안타 때 3루에 도달하더니, 노마 마자라 타석에서 나온 페르도모의 폭투 때 날렵하게 홈을 파고들었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기민한 주루로 동점을 만들었다.

추신수는 3회 페르도모의 시속 156㎞ 투심 패스트볼 공략해 우전 안타를 치며 일찌감치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작성했다.

세 번째 타석에서는 타점도 올렸다.

추신수는 1-3으로 뒤진 5회 1사 1, 3루에서 페르도모와 다시 맞서 시속 153㎞ 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1타점 우전 적시타를 쳤다.

이 안타로 추신수는 4월 27일 미네소타 트윈스전 이후 시즌 두 번째로 3안타 경기를 했다.

추신수는 7회 말 1사 1루에서 상대 좌완 브래드 핸드와 풀 카운트(3볼-2스트라이크) 접전을 펼치다 볼넷을 얻었다.

추신수의 볼넷으로 1사 1, 2루 찬스를 잡은 텍사스는 안드루스의 3루 땅볼 때 병살을 노리던 샌디에이고 2루수 얀게르비스 솔라르테의 송구 실책으로 한 점을 뽑았다. 샌디에이고는 2루로 뛰던 추신수의 수비 방해를 주장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맹활약 덕에 4-3 역전승을 거두며 2연승을 내달렸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48에서 0.269(108타수 29안타)로 올랐고, 출루율은 0.383을 기록했다.







오승환은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의 말린스 파크에서 치른 마이애미 말린스와 방문경기에 7-5로 앞선 9회 말 등판해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시즌 9번째 세이브를 올렸다.

오승환은 첫 타자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체인지업을 던지다 중월 2루타를 내주고, 마르셀 오수나에게 볼넷을 허용해 무사 1, 2루 위기를 자초했다.

하지만 장칼로 스탠턴을 시속 140㎞ 슬라이더로 유격수 앞 병살타로 유도해 아웃 카운트 두 개를 잡았다.

저스틴 부어를 고의사구로 내보낸 오승환은 스티브 롬바르도치에게 시속 148㎞ 빠른 공 승부를 걸어 투수 땅볼 처리하며 팀 승리를 지켰다.

오승환은 전날에도 마이애미를 상대로 세이브를 챙겼다.

세인트루이스는 6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김현수는 모처럼 타석에 섰지만, 삼진을 당했다.

김현수는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인터리그 방문경기, 5-2로 앞선 6회 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투수 웨이드 마일리를 대신해 타석에 섰다.

워싱턴 우완 강속구 투수 스티븐 스트래즈버그와 맞선 김현수는 시속 151㎞ 직구에 배트를 헛돌려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김현수는 6회 말 수비 때 투수 마이클 기븐스와 교체됐다.

그의 시즌 타율은 0.227에서 0.222(45타수 10안타)로 떨어졌다.

김현수는 6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 이후 5경기 만에 그라운드를 밟았다.

그러나 기회는 단 한 차례뿐이었고, 아쉽게 살리지 못했다.

이날 볼티모어는 워싱턴에 6-7, 9회 말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볼티모어는 6연승 행진을 멈췄고, 워싱턴은 3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트리플A 로체스터 레드윙스 소속인 박병호(31)는 펜실베이니아 주 앨런타운의 코카콜라 파크에서 열린 르하이밸리 아이언피크스(필라델피아 필리스 산하)와 방문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지난달 12일 오른쪽 허벅지 통증을 느껴 부상자 명단(DL)에 오른 박병호는 10일 DL에서 해제했고, 한 달 만에 복귀전을 치렀다.

하지만 안타는 쳐내지 못했다.

박병호의 마이너리그 시즌 타율은 0.375에서 0.286(21타수 6안타)으로 떨어졌다.

jiks7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