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펑펑 쓰는 손님 보고 혹해' 웨이터가 도박사이트 운영(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10-16 11:23   수정 2017-10-16 19:44

'돈 펑펑 쓰는 손님 보고 혹해' 웨이터가 도박사이트 운영(종합)

'돈 펑펑 쓰는 손님 보고 혹해' 웨이터가 도박사이트 운영(종합)

총책 가족과 웨이터 출신 직원 등 60명 검거해 14명 구속

스포츠경기 중계하며 사이트 홍보…34억원 몰수보전 신청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유흥업소 종업원 출신의 부부가 운영하는 1조원대 규모의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가 경찰에 적발돼 폐쇄 조치됐다.

운영자 부부는 자신의 가족이나 웨이터 출신들로 조직을 꾸려 장기간 보안을 유지하며 경찰의 수사망을 피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및 범죄단체 조직 등의 혐의로 불법 도박사이트 총책 A(40)씨와 부인 B(34)씨 등 운영진 총 14명을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조직원 4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 등은 2010년부터 지난달까지 일본에 서버를 둔 불법 스포츠토토 사이트와 바카라 사이트 등을 개설해 국내·중국·필리핀에서 사무실을 운영하며 회원 약 6천명으로부터 도박자금 약 1조원을 입금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렇게 얻은 범죄이익은 약 500억원으로 추정되며, 경찰은 이들이 매입한 부동산을 포함해 약 34억원에 대해 몰수보전을 신청해 환수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서울지역의 룸살롱 웨이터 생활을 하면서 2010년부터 도박사이트 운영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 A씨의 부인도 나이트클럽 웨이트리스 출신이다.

A씨는 룸살롱에서 돈을 마구 쓰는 손님들이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 관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뒤 관심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처음에는 컴퓨터 프로그램 개발업체 출신의 친구와 가족을 끌어들여 국내에서 도박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하다가 규모가 커지자 해외에 사무실을 두기 시작했다.

2013년부터는 아예 해외에서 활동하는 사이트 운영팀, 국내에서 활동하는 홍보팀, 자금관리팀 등으로 조직화했다. 인터넷으로 스포츠경기 중계까지 하며 회원 수를 크게 늘렸다.

특히 A씨의 가족이 핵심 역할을 맡아 A씨의 지휘 아래 조직원들을 관리했다. 부인 B씨는 자금관리, 친누나 C(42)씨와 매형 D(52)씨는 범죄수익금 인출, 처남 E(23)씨와 조카 F(23)씨는 필리핀 현지에서 사이트 운영 등으로 역할을 분담했다. 이들은 모두 구속됐다.

나머지 공범들은 A씨가 유흥업소에서 일하면서 알게 된 웨이터 출신들로 채워 보안을 유지했다.

이 기간 벌어들인 돈으로 A씨 부부는 강남지역에 사우나를 운영하고 수도권 신도시의 상가와 아파트 등을 매입하고 고가의 수입차량을 샀다.

또 A씨는 자신이 웨이터로 일하던 서울 노원구의 룸살롱을 현금 7억원을 주고 사들여 사장이 되기도 했다.

경찰은 A씨 부부가 벌어들인 범죄수익은 월 2억원 이상, 다른 가족 등에게 돌아간 돈은 월 2천만원 이상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는 자신의 부모님과 처가댁에도 월 500만원씩을 보내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영원할 것 같던 호화생활도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면서 막을 내리게 됐다.

경찰은 필리핀에 머물다가 잠시 귀국한 A씨 가족을 먼저 검거하고, 국내에서 활동하던 홍보팀, 대포통장 모집책 등을 차례로 검거했다.

A씨는 지난달 6일 강원지역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던 중 경찰에 붙잡혔다.

A씨가 검거된 이후에도 이들은 사이트 주소를 바꿔가며 수사망을 피해 갔고, 경찰은 대포통장을 부정계좌로 등록해 자금줄을 차단하는 방법으로 결국 나머지 조직원들을 전원 검거했다. 이 기간 사용된 대포통장만 약 500개에 달했다.

경찰은 이들이 운영하던 도박사이트를 폐쇄 조치하고 집에 있던 현금 5억원과 명품 가방, 귀금속 등 금품 1억원어치를 압수했다.

또 부동산과 예금 등 28억원의 재산에 대해 몰수보전을 신청했다.

이재원 경기북부경찰청 광역수사대장은 "총책 부부가 결혼식을 하고 자녀가 2명 있으면서도 혼인신고를 하지 않는 등 재산몰수에도 대비했다"면서 "부인 명의로 된 사우나, 아파트, 토지, 차량 등을 확인해 몰수보전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 광역수사대장은 "도박사이트에서 상습적으로 고액 도박을 한 회원들을 상대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suk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