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애플 2% 하락 속 혼조…다우·S&P 사상 최고 마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10-20 05:42   수정 2017-10-20 05:58

뉴욕증시 애플 2% 하락 속 혼조…다우·S&P 사상 최고 마감

뉴욕증시 애플 2% 하락 속 혼조…다우·S&P 사상 최고 마감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시가총액 대장주인 애플이 2% 넘는 하락세를 보였음에도 다시 한 번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9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5.44포인트(0.02%) 상승한 23,163.04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0.84포인트(0.03%) 높은 2,562.1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15포인트(0.29%) 내린 6,605.07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3대 지수는 하락세로 출발했으나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장 막판 상승세로 돌아섰다.

일부 기술주 약세와 스페인 정부와 카탈루냐 자치정부 사이의 갈등, 중국 성장에 대한 우려 등이 투자심리에 부담됐지만 기업들의 실적이 호조를 보일 것이라는 기대가 지수를 다시 한 번 사상 최고치로 끌어올렸다.

애플의 주가는 아이폰8과 아이폰 8 플러스의 수요가 이전 모델 대비 크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로 2.4% 내렸다.

업종별로는 기술업종이 0.35% 하락했고 에너지업종이 0.31% 내렸다. 금융과 헬스케어, 산업, 소재, 통신, 유틸리티는 상승세를 나타냈다.

유나이티드항공의 주가는 허리케인이 실적에 타격을 준 것으로 나타나 12%가량 하락했다.

유나이티드 항공은 허리케인에 따른 항공권 취소로 순이익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쇼핑몰 회사인 이베이의 주가는 올해 순이익 전망치를 2분기 연속 하향한 영향으로 2% 가까이 하락했다.

이베이는 올해 조정 주당순이익(EPS)이 1.99~2.01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매출은 95억7천만 달러로 전망했다.

기존에는 조정 EPS 1.98~2.03달러, 매출 95억 달러를 예상했다.

이베이의 올해 3분기 순이익은 5억2천300만 달러(주당 48센트)를 기록했다. 이는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 EPS 48센트에 부합한 것이다.

미국 스포츠용품 업체 나이키의 주가는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재고 부담을 이유로 투자의견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낮췄음에도 0.75% 올랐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혼조적이었다.

지난 14일로 끝난 주간의 미국 실업보험청구자 수는 허리케인 '하비'와 '어마' 등의 영향에도 3주째 감소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 수가 2만2천 명 감소한 22만2천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1973년 3월 이후 가장 낮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는 23만9천 명이었다.

지난달 7일로 끝난 주간의 실업보험청구자 수는 기존 24만3천 명이 24만4천 명으로 상향 수정됐다.

전체 청구자 수가 30만 명을 밑돈 기간이 1970년대 초 이후로 가장 긴 137주째 이어지고 있다.

실업보험청구자 수는 지난달 한때 허리케인 영향으로 29만8천 명으로 치솟은 바 있다.

지난 7일로 끝난 주간까지 일주일 이상 실업보험을 청구한 사람의 수는 1만6천 명 줄어든 188만8천 명을 나타냈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관할 지역의 제조업 활동을 보여주는 지수는 확장 국면을 더 확대했다. 5개월래 최고치다.

필라델피아연은에 따르면 10월 필라델피아연은 지수는 전월의 23.8에서 27.9로 올랐다. 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는 21.9였다.

필라델피아 연은 지수는 지난 2월 43.3으로 33년내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수는 제로(0)를 기준으로 확장과 위축을 가늠한다.

콘퍼런스보드는 지난 9월 미국의 경기선행지수가 0.2% 내렸다고 발표했다.

WSJ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는 0.1% 상승이었다.

선행지수는 지난 7월과 8월에 각각 0.3%와 0.4% 올랐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최근 기업들의 실적이 시장 예상을 웃도는 호조를 보이지만 아직 많은 기업이 실적을 발표하지 않았다며 다양한 업종의 실적이 발표되는 것을 좀 더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많은 시장 참가자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세제개편안 등의 정책으로 증시가 추가 상승세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세제개편안이 단행되지 않으면 주식시장이 큰 폭으로 조정을 받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89.2%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1% 내린 10.06을 기록했다.

esshi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