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et] 지린, 중국 최초로 세계적 수준의 스키 리조트 단지 건설 계획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12-27 12:28  

[AsiaNet] 지린, 중국 최초로 세계적 수준의 스키 리조트 단지 건설 계획

[AsiaNet] 지린, 중국 최초로 세계적 수준의 스키 리조트 단지 건설 계획

AsiaNet 71669

(바이샨, 중국 2017년 12월 26일 AsiaNet=연합뉴스) 중국 동북부 지린 성의 바이샨 시가 독특한 눈과 얼음 자원을 기반으로 세계적 수준의 스키 리조트 단지를 건설하고, 세계적인 고급 눈-얼음 관광지로 발돋움하고자 한다.

인정받는 황금 관광대인 북위 41~42도에 있는 바이샨은 유명한 창바이 산맥의 중심에 있으며, 숲 면적이 최대 84.1%에 달하는 중국 최초의 전체 숲 관광지다. 바이샨은 북부 온대 대륙성 몬순 기후 덕분에 90~120일간 서리가 끼지 않으며, 연평균 강설량은 400mm다. 겨울이 길고, 질 좋은 눈이 풍부하게 내리기 때문에 알프스 산맥에 버금가는 1급 스키 조건이 구축돼 있다.

창바이 산맥에는 수많은 유명 호텔과 전문 스키 시설이 들어서 있다. 현재 세계적 수준의 스키 리조트 두 곳이 각자의 주요 호텔을 기반으로 산업 클러스터로 성장하고 있다. 230억 위안 규모의 Changbai Mountains International Holiday Resort는 2012년부터 지금까지 100만 명이 넘는 스키 관광객을 유치했으며, 최대 1일 관광객 수가 6,000명이 넘는다. 112억 위안 규모의 Changbaishan Luneng Resort는 2016년 12월 개장 후 맞이한 첫눈 시즌에 30,000명의 관광객을 유치했다. 올해 바이샨 시 정부는 44개 관광 프로젝트에서 600억 위안 이상을 투자했는데, 그중 15개 프로젝트가 10억 위안이 넘는다.

바이샨은 눈과 얼음 외에도 온천, 서리, 국경 관광 및 독특한 민속도 선보인다. 온천의 수질은 세계 건강 기준을 훨씬 뛰어넘는다. 루수이 강 국립삼림공원, Linjiang의 눈 마을 Songling, Jinjiang 통나무집 마을 등도 독특한 지역 문화와 전통문화, 요리, 드리프팅과 사냥 같은 활동, 기타 겨울 오락을 기반으로 국제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다.

바이샨 시 정부는 눈-얼음 관광사업, 스포츠 및 문화를 바탕으로 스키 리조트 수를 20개 이상으로 늘리고, 향후 3년간 면적이 100헥타르가 넘는 설괴빙원 1곳, 실내 스케이트장 1곳, 다양한 등급의 야외 스케이트장 약 50곳, 12개의 눈-얼음 관광마을, 객실 수 50,000개 이상인 10개의 특색 있는 관광마을을 건설할 계획이다. 또한, 바이샨 시는 매년 관광객 300만 명을 유치하고자 하는 목표도 세웠다.

바이샨 시는 고속도로 5개, 고속철도 2개 및 공항 3개를 포함하는 운송 기반시설 건설도 적극적으로 도모하고 있다. 창바이샨 국제공항은 2008년 개장 후 베이징, 톈진, 상하이, 광저우 및 선전을 포함해 20개가 넘는 도시로 항로를 개설했다. 또한, 창바이 시 공항 건설도 시작된 상태다. 고속도로 3개 중 2개가 개방됐고, 고속 열차는 2021년부터 운행될 예정이다.

자료 제공: Baishan City Government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