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벽두 증시 '활활'…코스닥 10년만에 810고지 등정(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1-02 16:06  

새해 벽두 증시 '활활'…코스닥 10년만에 810고지 등정(종합)

새해 벽두 증시 '활활'…코스닥 10년만에 810고지 등정(종합)

외국인, 코스피 1천325억원 순매수…제약·바이오주 급등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새해 첫 거래일 코스피와 코스닥의 동반 상승으로 2018년 증시가 힘차게 출발했다.

특히 코스닥지수는 제약·바이오 업종의 급등세를 타고 10년 만에 종가 기준 810고지를 밟았다.

2일 코스피는 작년 폐장일 종가(2,467.49)보다 12.16포인트(0.49%) 오른 2,479.65에 거래를 마쳤다.

직전 거래일보다 7.37포인트(0.30%) 오른 2,474.86으로 출발한 코스피는 장 초반 한때 하락세를 나타내기도 했지만, 외국인 매수 훈풍을 타고 2,480 턱밑까지 진격했다.

장 초반 '팔자'세이던 외국인은 오후 들어 '사자'로 돌아서면서 지수 상승을 책임졌다. 외국인은 이날 1천325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은 1천421억원, 개인은 275억원어치 매도 우위를 보였다.

시총 1·2위주인 삼성전자[005930](0.12%), SK하이닉스[000660](0.13%)는 소폭 오름세였다. 포스코[005490](1.95%), NAVER[035420](1.72%), LG화학[051910](1.48%),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4.99%) 등도 지수를 밀어올렸다.

다만 현대차[005380](-4.17%), KB금융[105560](-0.47%), 현대모비스[012330](-2.28%), 삼성생명[032830](-1.61%) 등이 하락하면서 상승폭이 억제됐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이 1,060원대까지 떨어지면서 수출 위주인 정보기술(IT)주의 부담이 큰데도 상승했다"며 "원화 강세의 부담은 있지만, 실적에 따른 밸류에이션 매력이 워낙 크다는 점을 평가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061.2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2015년 4월30일(달러당 1.068.0원) 이후 약 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업종별로는 운수창고(2.86%), 건설업(1.55%), 철강금속(1.24%), 의료정밀(1.22%), 음식료품(1.09%), 화학(1.00%) 등의 상승세가 뚜렷했다.

기계(0.68%), 서비스업(0.67%), 섬유의복(0.63%), 제조업(0.53%) 등 다른 업종 대부분이 함께 상승했다.

하락한 업종은 운송장비(-1.27%), 보험(-1.18%), 통신업(-0.39%), 전기가스업(-0.32%) 정도였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498종목이 올랐고 305종목이 하락했다. 76종목은 보합 마감했다. 동부제철, 동부제철우, 세화아이엠씨 등 3종목은 상한가를 기록했다.

프로그램매매는 차익거래가 382억원 매도 우위, 비차익 거래가 1천341억원 매수 우위였다. 전체적으로는 958억원 순매수였다.

거래량은 2억3천만주, 거래대금은 4조6천억원이었다. 이날 종가 기준 코스피 시가총액은 1천614조원으로 집계됐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제약·바이오 업종이 가파른 상승장을 주도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4.03포인트(1.76%) 오른 812.45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지수 종가가 800선을 넘은 것은 2007년 11월 6일 이후 10여 년, 2천514거래일 만이다.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288조원으로 사상 최고치 기록을 경신했다.

지수는 5.21포인트(0.65%) 오른 803.63으로 힘차게 출발해 꾸준히 우상향 그래프를 그리다 810선까지 돌파하는 저력을 보였다.

바이오주가 속한 코스닥 기타업종이 이날 4.72% 올랐다. 제약업종도 3.40% 상승했다.

차바이오텍[085660](30.00%), 안트로젠[065660](23.91%), CMG제약[058820](21.47%), 바이오리더스[142760](1.16%), 신라젠[215600](9.63%), 녹십자랩셀[144510](9.60%) 등 제약 바이오 종목의 가파른 상승세가 원동력이었다.

이밖에 시총 상위주 중에서도 셀트리온[068270](2.62%), 티슈진(4.63%), 메디톡스[086900](2.76%), 바이로메드[084990](2.45%) 등 바이오주가 대부분 상승했다.

이경민 연구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올해 바이오기술 개발에 3천490억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혀 정부의 정책 기대감이 코스닥시장에 부각됐다"며 "올해 코스닥시장은 이익 모멘텀을 타고 고평가 부담을 덜어내면서 탄력적으로 움직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차바이오텍을 포함해 뉴프라이드, 재영솔루텍, 우리기술투자, 아이지스시스템 등 5종목이 가격제한폭까지 올랐다. 이밖에 834종목이 상승했고 337종목은 하락했다. 80종목은 보합 마감했다.

거래량 9억8천만주, 거래대금은 6조6천억원이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121종목이 거래됐다. 거래량은 32만주, 거래대금은 60억원 수준이었다.

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