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리카싱 이어 도박왕 스탠리 호…중화권 부호 속속 은퇴(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4-13 17:33  

슈퍼맨 리카싱 이어 도박왕 스탠리 호…중화권 부호 속속 은퇴(종합)

슈퍼맨 리카싱 이어 도박왕 스탠리 호…중화권 부호 속속 은퇴(종합)

96세 마카오 '도박왕' 6월 주총서 명예회장으로…딸 데이지가 회장직 승계



(서울=연합뉴스) 권영석 기자 = "홍콩 슈퍼맨에 이어 마카오 도박왕까지…"

오랫동안 중화권 경제계를 주름잡았던 '도박왕' 스탠리 호(何鴻桑) 마카오 SJM홀딩스 회장과 '슈퍼맨' 리카싱(李嘉誠·89) 홍콩 CK허치슨홀딩스(長江和記實業) 회장이 최근 잇따라 은퇴 선언을 하고 경영권을 자녀에게 넘기기로 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와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13일 카지노 운영업체인 SJM이 전날 홍콩 증권거래소에 제출한 공시를 인용해 호 회장이 오는 6월 12일 열리는 연례 주주총회에서 회장직을 내놓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고 보도했다. 96세의 호 회장이 명예회장직은 보유할 것이라고 전했다.

4명의 부인과 17명의 자녀를 거느리고 있는 호 회장은 둘째 부인 루시나 램(藍瓊纓)의 딸인 데이지 호(何超鳳)에게 경영권을 넘기기로 했다. 데이지 호는 SJM홀딩스 이사직을 보유하고 있다.

또 호 회장의 넷째 부인 안젤라 렁(梁安琪)과 과거 호 회장의 사업 파트너였던 헨리 폭(곽<雨하변에 새추>英東)의 아들 티머시 폭도 공동 회장 겸 대표이사로 임명될 예정이다.

SJM홀딩스는 "호 박사는 마카오 게임산업의 창시자로 인정받고 있으며 마카오 게임산업은 세입 기준으로 잠깐 세계 최대를 기록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2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취임 이후 중국이 부패와의 전쟁에 나서면서 마카오 게임 사업이 치명타를 입었지만, SJM홀딩스는 내년 마카오에 그랜드 리스보아 팰리스를 새로 개장하며 고객 유치에 나설 예정이다.

스탠리 호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마카오에서 중국으로 사치품을 밀수하면서 돈을 벌었고, 1962년 포르투갈 식민지 시절 마카오에서 유일하게 카지노 면허권을 받아 2002년까지 독점적으로 카지노 사업을 했다.

마카오 정부는 2002년 외자 유치에 나서면서 카지노 산업이 초호황을 맞았으며 마카오 연간 전체 수입의 80% 정도가 카지노 산업에서 나왔다.

호 회장은 지난해 6월 홍콩 순탁홀딩스 회장직에서 물러나고 둘째 부인의 딸인 팬시 호(何超瓊)에게 회장 자리를 넘겼다. 그는 1942년 첫 결혼을 한 뒤 잇따라 부인을 3명이나 더 얻었다.

그는 최근 몇 년 동안은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거나 공개행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SJM은 "호 박사는 한동안 매출 면에서 세계 최대였던 마카오 도박 산업의 창시자로 인정받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리 회장은 지난달 실적 발표 직후 성명을 내고 다음달 주총에서 은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남인 빅터 리(李澤鉅·53)가 후계자로 지명됐다.

리 회장과 호 회장이 경영일선에서 완전히 물러나기로 함에 따라 중화권 경제계에 2세 경영 바람이 확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포브스에 따르면 리 회장의 자산은 이날 현재 345억 달러(약 36조9천253억 원)로 홍콩 1위, 세계 23위를 기록했다.

호 회장의 자산은 2011년 기준 31억 달러(3조3천179억 원)로 홍콩 13대 부호로 올랐다.▲▲



yskw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