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페즈 멀티골' 전북, 수원에 3-0 완승…경남은 2위 도약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07-14 21:05   수정 2018-07-14 21:11

'로페즈 멀티골' 전북, 수원에 3-0 완승…경남은 2위 도약

'로페즈 멀티골' 전북, 수원에 3-0 완승…경남은 2위 도약

전북, ACL 8강 맞대결 앞두고 수원에 기분 좋은 승리

경남 말컹 11·12호골로 득점 선두 경쟁…전남은 상주에 2-0 승리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가 수원과의 1·2위 대결에서 완승을 거두고 흔들림 없이 선두를 굳혔다.

전북은 14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정규리그 1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로페즈의 멀티 골과 아드리아노의 쐐기 골에 힘입어 3-0으로 승리했다.

4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간 전북의 성적은 13승 2무 2패(승점 41)가 됐다. 수원은 8승 4무 5패(승점 28)에 머물러 이날 승리한 경남FC(8승 5무 4패·승점 29)에 2위 자리를 내줬다.

전북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 기대감도 높였다.

전북과 수원은 다음 달 29일과 9월 19일 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맞붙는다.

이날 전북의 득점은 모두 용병들의 발끝에서 나왔다.

로페즈는 전반 14분 김신욱의 헤딩 패스를 이어받은 후 수비수 둘을 따돌리고 오른발 슈팅으로 처음 수원 골망을 흔들었다.

시즌 5호 골을 뽑아낸 로페즈는 후반 23분 아드리아노의 패스를 받아 다시 한 번 오른발 슈팅으로 공을 골대 왼쪽에 꽂아 넣으며 6호 골까지 만들었다.

두 번째 골에 도움을 기록한 아드리아노는 후반 38분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도 성공했다.

전북의 골키퍼 송범근(21)은 철벽 방어로 무실점에 성공하며 경기장을 찾은 김학범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의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

수원은 K리그2에서 뛰다 최근 합류한 한의권을 선발 투입하고 후반 시작과 함께 역시 최근 영입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대표팀 출신 미드필더 사리치를 투입해 분위기 전환을 노려봤으나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

다만 수원의 골키퍼 노동건은 전반전 전북 임선영의 헤딩 슈팅과 골문 앞 로페즈의 오른발 슈팅을 막아내는 등 여러 차례 인상적인 선방을 선보였다.



경남은 말컹의 멀티골에 힘입어 인천 유나이티드를 홈에서 제압하고 2위로 올라섰다.

말컹은 시즌 11·12 골을 한꺼번에 넣어 강원 제리치와 함께 나란히 K리그 득점 선두로 올라섰다. 말컹은 쿠니모토의 선제골에 도움도 기록했다.

북한 대표팀을 이끌다 인천으로 온 예른 안데르센 감독의 첫 승과 인천의 꼴찌 탈출은 다시 한 번 미뤄졌다.

광양에서는 홈팀 전남 드래곤즈가 상주 상무를 2-0으로 격파했다.

허용준과 완델손이 후반 14분과 19분에 5분 간격으로 연속골을 꽂아넣었다.

mihy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