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현대, K리그 2연패…역대 최다 잔여 경기 남기고 우승(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10-07 18:01   수정 2018-10-07 19:43

전북 현대, K리그 2연패…역대 최다 잔여 경기 남기고 우승(종합)

전북 현대, K리그 2연패…역대 최다 잔여 경기 남기고 우승(종합)





(울산=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최강팀 전북 현대가 역대 최다 잔여 경기를 남기고 정규리그 2연패를 확정했다.

전북은 7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2라운드 울산 현대와 원정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을 성공한 이동국의 동점 골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32경기에서 23승 5무 4패 승점 74를 기록한 전북은 이날 제주 유나이티드에 0-1로 패한 경남FC(승점 55)를 승점 19점 차로 벌리며 남은 6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우승을 확정했다.

상·하위 스플릿 경기를 치르기 전에 우승을 차지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전북은 2009년과 2011년, 2014년, 2015년, 2017년에 이어 통산 6번째 우승을 거뒀다.

전북은 경기 초반 울산의 파상공세에 시달렸지만, 중앙 수비수 김민재를 앞세운 안정된 수비력을 바탕으로 실점하지 않았다.

김민재는 전반 26분 상대 팀 임종은의 슈팅을 막아냈고, 전반 32분 상대 팀 이근호의 헤딩슛을 끊어냈다.

골키퍼 송범근의 활약도 눈에 띄었다. 전반 37분 울산 김인성이 역습을 펼치자 페널티 지역 밖으로 나와 공을 걷어내 위기를 탈출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전북은 후반 8분 로페즈의 선취골로 앞서나갔다.

임선영과 교체 출전한 로페즈는 투입 직후 화려한 개인기로 골을 넣었다.

그는 페널티 아크 앞에서 수비수 2명을 직접 제친 뒤 오른발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갈랐다.

그러나 리드는 길지 않았다. 전북은 후반 13분 상대 팀 한승규에게 동점 골을 허용했다.

한승규는 김인성의 절묘한 스루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안쪽을 파고든 뒤 가볍게 골을 넣었다.

이후 경기는 팽팽하게 전개됐다. 전북은 후반 21분 이용의 오른쪽 크로스를 김신욱이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골대 왼쪽으로 흐르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전북은 후반 37분 역전 골을 허용했다. 울산 주니오의 슈팅을 골키퍼 송범근이 막았는데, 흘러나온 공을 김인성이 침착하게 차 넣으면서 분위기가 울산으로 넘어갔다.

전북은 패색이 짙던 경기 종료 직전 극적으로 페널티킥 기회를 잡았다.

후반 추가시간 상대 페널티지역을 돌파한 손준호가 울산 강민수의 태클 반칙을 얻어 페널티킥 기회를 잡았고, 키커로 나선 이동국이 침착하게 차 넣으며 포효했다.

cy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