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한화에 5-3 신승…위닝시리즈 확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4-13 20:28  

키움, 한화에 5-3 신승…위닝시리즈 확정

키움, 한화에 5-3 신승…위닝시리즈 확정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키움 히어로즈가 접전 끝에 한화 이글스를 물리치고 위닝시리즈를 확정했다.

키움은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와 홈 경기에서 5-3 신승을 거뒀다.

키움은 경기 초반 싱거운 승리를 거두는 듯했다. 키움 타선은 한화 선발 김민우를 효과적으로 공략하며 1회부터 폭발했다.

선두타자 이정후의 우익선상 2루타와 상대 팀 유격수 오선진의 실책으로 만든 1사 1, 3루 기회에서 제리 샌즈와 장영석이 연속 안타를 뽑아내며 2-0으로 앞서갔다.

이후 송성문이 볼넷을 얻어 1사 만루가 됐고, 허정협이 중전 적시타를 터뜨려 3-0으로 도망갔다.

2회에도 키움의 타선은 폭발했다. 이정후, 서건창의 연속 볼넷으로 1사 1, 2루 기회를 만든 뒤 샌즈가 좌전 적시타를 작렬해 4-0을 만들었다.

이후 장영석의 3루 내야 안타로 잡은 1사 만루에서 송성문의 2루 땅볼 때 3루 주자 서건창이 득점을 기록해 5-0으로 달아났다.

그러나 키움의 타선은 더 터지지 않았다.

3회부터 5회까지 매회 스코어링 포지션을 만들었지만, 추가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키움은 8회 바뀐 투수 이영준이 흔들리며 1점을 내줬다.

9회 마지막 수비도 불안했다. 바뀐 투수 조덕길이 상대 팀 오선진, 변우혁, 지성준에게 연속 3안타를 내주며 2-5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키움은 세이브 1위를 달리는 조상우를 투입해 급한 불을 껐다. 조상우는 무사 1,2루에서 대타 정근우를 삼진, 양성우를 중견수 뜬 공으로 잡았다.

이후 정은원에게 우전 적시타를 내줘 3-5까지 쫓겼지만, 마지막 타자 노시환을 삼구삼진으로 잡으며 경기를 끝냈다.

조상우는 8세이브(1승)째를 거두며 이 부문 선두 자리를 지켰다.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한 최원태는 2승째를 챙겼다.

타선에선 장영석이 4타수 3안타 1타점, 샌즈가 5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cy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