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호주오픈 준우승 바그다티스 "권순우, 잠재력 크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4-29 15:47  

2006년 호주오픈 준우승 바그다티스 "권순우, 잠재력 크다"

2006년 호주오픈 준우승 바그다티스 "권순우, 잠재력 크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006년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준우승을 차지한 '왕년의 톱 랭커' 마르코스 바그다티스(34·사이프러스)가 16년 만에 한국 팬들 앞에 다시 선다.

바그다티스는 2006년 호주오픈 준우승, 윔블던 4강에 오르며 세계 랭킹도 8위까지 올랐던 선수다.

현재 세계 랭킹은 135위인 바그다티스는 2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개막한 남자프로테니스(ATP) 비트로 서울오픈 챌린저대회(총상금 10만 8천320 달러)에 출전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바그다티스가 한국 대회에 나온 것은 2003년 삼성증권 챌린저대회 이후 이번이 16년 만이다.

로저 페더러(4위·스위스),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 등 세계적인 톱 랭커들을 꺾은 경력이 있는 바그다티스는 현재 순위가 100위 밖이라 투어 대회보다 한 등급 아래인 챌린저대회에 출전, 이번 대회를 통해 랭킹 포인트 추가를 노린다.

이날 대회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바그다티스는 "챌린저대회를 통해 자신감을 되찾고 더 높이 올라갈 에너지를 얻기 위해 나왔다"며 "올해 목표는 세계 랭킹 50위 내에 다시 들어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3월 중국에서 열린 챌린저대회에서 우승, 녹슬지 않은 기량을 선보인 바그다티스는 "특히 2020년 도쿄 올림픽에 출전한 뒤 선수 생활을 마치고 싶다"며 "이후로는 사이프러스에 돌아가 아카데미를 운영하며 후진 양성에 힘쓰겠다"고 앞으로 계획을 밝혔다.

그는 우승을 차지한 3월 중국 선전 챌린저대회 8강에서 권순우(162위·당진시청)를 2-1(6-4 3-6 6-3)로 제압한 바 있다. 이로써 권순우와 상대 전적은 1승 1패가 됐다.

바그다티스는 자신보다 12살이 어린 권순우에 대해 "움직임이 좋은 선수로 기억하며 앞으로 더 공격적으로 한다면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일본 니시코리 게이와 비슷한 스타일이 될 수 있다"고 덕담을 건넸다.

최근 부상으로 투어 활동을 중단한 정현(123위·한국체대)에 대해서는 "좋은 선수지만 에너지 소모가 많은 플레이 스타일"이라며 "그런 점에서 부상 때문에 지금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평가했다.

다시 메이저 대회 우승을 차지하고 싶지 않으냐는 물음에 "아니라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고 답하며 웃음을 터뜨린 그는 "16년 전에 왔던 서울이 잘 기억나지 않지만 좋았던 도시로 기억하고, 지금도 와보니 분위기가 매우 마음에 든다"고 이번 서울 대회를 앞둔 마음가짐을 털어놨다.

email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