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선민·이동국 골! 골!' 전북, 상주 2-0으로 꺾고 선두 탈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6-02 19:06  

'문선민·이동국 골! 골!' 전북, 상주 2-0으로 꺾고 선두 탈환

'문선민·이동국 골! 골!' 전북, 상주 2-0으로 꺾고 선두 탈환

문선민, 후반 10분 선제골·이동국은 추가시간 쐐기 골로 전북 200골 달성

서울, 박주영·오스마르 연속골로 경남에 2-1 승리…6경기 연속 무패 행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가 6월 A매치(축구대표팀간 경기) 휴식기를 앞둔 안방 경기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두고 선두 자리에 복귀했다.

전북은 2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5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10분에 터진 문선민의 선제골과 후반 45분이 지난 뒤에 나온 이동국의 추가 골에 힘입어 상주 상무를 2-0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최근 4연승을 달리는 전북은 시즌 10승 3무 2패(승점 33)를 기록해 동률이 된 울산 현대에 다득점에 앞서 선두를 탈환했다.

문선민은 강원FC와 14라운드에서 멀티골로 3-2 승리를 이끈 데 이어 2경기 연속 득점포로 팀의 선두 복귀에 앞장섰고, 추가골을 넣은 이동국은 전북 입단 후 개인 통산 200호 골을 달성했다.

반면 상주는 전북의 벽에 막혀 최근 2경기 연속 무패(1승 1무) 행진이 중단됐다.

전북은 최전방에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을 세우고, 2선에 로페즈와 이승기, 임선영, 문선민을 배치해 상주의 골문을 노렸다.



상주는 진성욱과 한석종을 공격 쌍두마차로 내세웠고, 중원에선 윤빛가람이 경기를 조율했다.

전북이 초반부터 파상공세로 상주를 밀어붙이며 공격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17분에는 김신욱의 강력한 오른발 발리슛이 상주의 골키퍼 권태안의 몸을 던진 선방에 막혔다.

공세의 수위를 높이던 전북이 전반 23분 '퇴장 악재'를 만났다.

왼쪽 측면에서 활발한 오버래핑과 크로스로 공격을 주도하던 김진수가 상주의 안진범을 방어하는 과정에서 왼발로 거칠게 태클했다가 레드카드를 받았다.

안진범은 왼쪽 발목이 꺾이면서 들것에 실려 나갔고, 주심은 비디오판독(VAR)을 거쳐 김진수의 퇴장을 선언했다.

상주는 안진범 대신 김민우를 교체 투입했고, 경기를 리드하던 전북은 10명이 싸우는 불리한 상황이 됐다.

전북은 그러나 수적 열세에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전반 33분에는 김신욱의 헤딩 패스를 받은 문선민이 슈팅이 오른쪽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상주는 후반 들어 마상훈을 빼고 6골을 기록 중인 골잡이 박용지를 투입해 승부수를 띄웠다.

하지만 전북이 후반 10분 수적 열세를 딛고 선제골을 뽑아냈고, 문선민이 전북의 해결사로 나섰다.

문선민은 최철순이 올려준 크로스를 김신욱이 골 지역 중앙에서 헤딩으로 뒤로 빼주자 오른발 발리슛으로 상주의 골문을 꿰뚫었다. 상주의 골키퍼 권태안이 방향을 예측하고 몸을 던졌지만 공은 권태안의 손을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전북은 후반 32분에는 이용의 전진 패스를 받은 김신욱이 왼발슛으로 상주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하지만 후반 35분 투입된 베테랑 골잡이 이동국이 쐐기골로 기분 좋은 승리를 마무리했다.

이동국은 후반 추가시간 오른발 슈팅이 왼쪽 골대를 맞고 나왔지만 문선민의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하며 2-0 승리를 완성했다.

직전 라운드에 페널티킥을 실축했던 이동국은 전북 입단 후 개인 통산 200호 골을 기록해 득점의 기쁨이 더했다.

창원에서는 FC서울이 후반 막판에 터진 박주영과 오스마르의 연속골에 힘입어 한 골을 만회한 경남FC를 2-1로 물리쳤다.





3위 서울은 6경기 연속 무패(4승 2무) 행진으로 시즌 9승 4무 2패(승점 31)를 기록해 전북, 울산과 승점 2점 차를 유지했다.

반면 경남은 최근 11경기 연속 무승(4무 7패)의 부진에 빠졌고, 12개 구단 중 10위로 순위 변화가 없었다.

서울은 페시치-박주영 투톱을 세워 원정 승리에 나선 반면 경남은 이광선을 최전방에 세워 안방 승리를 노렸다.

경남은 전반 36분 이영재가 상대 문전이 열리자 왼발로 강하게 찼지만 공은 왼쪽 골그물을 때렸다.

서울은 무승부로 끝날 것 같던 후반 40분 박주영의 감각적인 헤딩슛으로 마침내 경남의 골문을 갈랐다.

박주영은 왼쪽 측면을 돌파한 김한길이 크로스를 올려주자 헤딩으로 공의 방향을 바꿔 1-0 리드를 만들었다

후반 44분 경남의 이영재에게 동점 골을 내준 서울은 후반 추가시간 오스마르가 박주영의 패스를 결승 골로 연결하며 2-1 승리를 완성했다.

서울의 박주영은 선제골과 추가 골 도움으로 공격포인트 2개를 작성해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chil881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