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개 무리에 새끼 여우 던져준 커플 동물학대 유죄 선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6-11 00:33  

사냥개 무리에 새끼 여우 던져준 커플 동물학대 유죄 선고

사냥개 무리에 새끼 여우 던져준 커플 동물학대 유죄 선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 자신이 키우던 사냥개 무리에 먹이 겸 사냥 연습용으로 새끼 여우를 던져준 커플이 법의 처벌을 받게 됐다.

10일(현지시간) 공영 BBC 방송,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버밍엄 치안판사 법정은 이날 동물학대 등의 혐의로 기소된 폴 올리버(40)와 파트너 해나 로즈(30)에게 유죄를 선고했다.

이들은 최대 6개월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구체적인 형량은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영국 동부 링컨셔 출신인 올리버는 '사우스 해리퍼드셔 헌트'라는 사냥개 사육장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야생에서 잡은 새끼 여우를 자신의 사육장에 있는 사냥개들에게 먹이거나 사냥 훈련용으로 던져주다 덜미를 잡혔다.

올리버와 로즈는 여러 건의 동물학대 행위에 대해 유죄가 인정됐다.

이들 행동은 사냥 반대 단체인 '헌트 인베스티게이션 팀'(HIT)이 설치한 몰래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HIT는 동물복지법이 위반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사육장 인근에 카메라를 설치했다.

카메라에는 올리버가 올가미가 달린 막대를 이용하는 모습, 여우 시체를 쓰레기통에 버리는 모습까지 담겼다.

동물애호가들은 여우 사냥이 금지된 지 15년 만에 나온 이번 유죄 판결이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환영했다.

영국 스코틀랜드에서는 지난 2002년부터,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는 2005년부터 사냥개를 풀어 잔인하게 여우를 사냥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pdhis95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