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알도 은퇴 번복…정찬성과 재대결 성사될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6-25 10:29  

UFC 알도 은퇴 번복…정찬성과 재대결 성사될까

UFC 알도 은퇴 번복…정찬성과 재대결 성사될까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UFC 페더급 최고의 파이터로 꼽히는 조제 알도(33·브라질)가 은퇴 계획을 번복했다.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는 25일(한국시간)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과 인터뷰에서 최근 알도와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알도의 코치인 안드레 페데르네이라스 역시 ESPN을 통해 "알도가 UFC에서 8경기를 더 뛸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로써 올해를 끝으로 은퇴할 것이라던 알도의 1월 발표는 없던 일이 됐다.
알도는 여러 경로를 통해 올해를 끝으로 종합격투기 세계에서 은퇴한 뒤 복싱에서 새로운 커리어를 쌓고 싶다고 말했다.
알도는 UFC 페더급 역사상 가장 위대한 파이터로 평가받는다.
2006년부터 10년간 18연승을 질주하며 7차례나 페더급 타이틀을 방어했다.
이후 알도는 코너 맥그리거에게 타이틀을 빼앗긴 뒤 맥스 할로웨이에게 두 번이나 져 자존심을 구겼다.
5월에 열린 UFC 237에서는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에게 판정패하며 5패(28승)째를 당했다.
알도가 은퇴를 번복함에 따라 '코리안 좀비' 정찬성(32·코리안좀비MMA)과의 재대결 성사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정찬성은 2013년 UFC 163에서 당시 최강으로 군림하던 페더급 챔피언 알도와 타이틀전을 치렀다.
하지만 팽팽한 경기 도중 어깨 관절이 탈구되며 아쉽게 TKO 패배를 당했다.
최근 페더급 5위 헤나토 모이카노를 58초 만에 제압하며 화려하게 재기에 성공한 정찬성이 알도를 상대로 설욕의 기회를 잡게 될지 주목된다.
changy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