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보합권 출발…2,200선 언저리서 등락(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16 09:35  

코스피 보합권 출발…2,200선 언저리서 등락(종합)

코스피 보합권 출발…2,200선 언저리서 등락(종합)

백신개발 VS 경기불확실성 혼재…中 2분기 성장률 발표 대기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16일 오전 코스피가 보합권을 나타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 불확실성이 여전한 가운데 이날 오전 예정된 중국 2분기 주요 경제지표 발표를 주시하는 분위기다.

이날 오전 9시 12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10포인트(0.14%) 내린 2,198.78을 나타냈다.

지수는 전장보다 1.42포인트(0.06%) 오른 2,203.30으로 개장해 2,200선 부근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전날 뉴욕 증시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7.51포인트(0.85%) 상승한 26,870.10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2분기 실적을 발표한 기업들의 성적표로 기대를 웃돈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관련 긍정적인 소식이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다만, 미 연방준비제도는 전날 경기 평가 보고서인 베이지북에서 경제 활동이 증가했지만, 코로나19 위기 이전보다는 여전히 훨씬 낮은 상황이라고 진단해 여전히 경기 불확실성이 큰 상황임을 시사했다.

중국은 이날 오전 2분기 경제성장률 등 주요 경제지표를 발표한다. 전문가들은 중국 성장률이 1분기(-6.8%) 큰 폭의 마이너스에서 2분기 플러스로 전환할 것으로 내다본다.

서상영 키움증권[039490] 연구원은 "중국 2분기 성장률을 비롯해 산업생산, 소매판매, 고정자산투자가 모두 지난 발표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돼 투자심리에 우호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며 "국내 증시도 중국지표 결과에 따라 변화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92억원, 559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843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대부분이 약세를 보인 가운데 NAVER[035420](-2.27%), 카카오[035720](-2.22%), 엔씨소프트[036570](-2.80%) 등 인터넷·소프트웨어주의 낙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현대차[005380](1.38%), 현대모비스[012330](0.23%) 등 현대차 그룹 주는 한국판 뉴딜 정책 수혜 기대로 강세를 유지했다. 3거래일 연속 하락했던 SK바이오팜[326030](10.45%)은 10% 넘게 올라 높은 변동성을 보였다.

업종별로는 증권(1.74%), 건설(1.17%), 은행(0.72%), 화학(0.43%) 등 경기민감 업종이 강세를 보였다.

의약품(-0.92%), 서비스업(-0.48%), 전기·전자(0.27%)는 약세였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32포인트(-0.04%) 내린 780.97을 나타냈다.

지수는 전장보다 1.95포인트(0.25%) 오른 783.24로 출발해 보합권에서 등락하고 있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는 에이치엘비[028300](1.72%), 씨젠[096530](1.74%), 케이엠더블유[032500](1.13%)이 상승했고, 셀트리온제약[068760](-1.20%), 펄어비스[263750](-1.45%), 리노공업[058470](-1.15%) 등은 하락했다.

p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