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리 쿠데타군 국제사회 비난 속 '민정이양' 약속(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19 23:38  

말리 쿠데타군 국제사회 비난 속 '민정이양' 약속(종합)

말리 쿠데타군 국제사회 비난 속 '민정이양' 약속(종합)
안보리 긴급회의 개최…중국 "무력 정권교체 안돼"
AU·EU "말리 대통령 등 즉각 석방해야"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아프리카 말리에서 이브라힘 부바카르 케이타 말리 대통령을 사임시킨 쿠데타군이 국제사회의 비판 속에 19일(현지시간) 오전 민정이양을 약속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전날 쿠데타를 일으킨 반란군은 국영방송 ORTM을 통해 내보낸 성명에서 자신들은 이스마엘 와구에 대령이 이끄는 '인민구조전국위원회'라고 밝혔다.
이어 민간 과도정부를 구성해 새로운 선거를 조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원회 대변인인 와구에 대령은 "여러분과 하나 돼 우리는 혼돈에 빠진 이 나라를 이전의 위대한 국가로 회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쿠데타군은 국경을 폐쇄하고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야간 통행금지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러시아 타스 통신은 나이지리아 일간 P.M. 뉴스를 인용해 말리 쿠데타군을 이끄는 인물은 사디오 카마라, 말리크 디오 등 두 명의 대령이라고 전했다.
케이타 대통령은 반란군이 총구를 겨눈 채 그를 구금한 지 몇시간 만인 전날 밤 자신은 물러난다면서 의회도 해산했다.
케이타 대통령의 사임 소식에 반정부 시위대는 환호했으나 과거 식민종주국인 프랑스를 비롯한 다른 동맹국 등은 말리뿐 아니라 서아프리카 전체 사헬지역을 혼란에 빠뜨릴 수 있다면서 경악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날 오후 말리 사태를 논의할 긴급 비공개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유엔은 이슬람 극단주의에 맞서 말리에 1만5천600명의 평화유지군을 파견해 놓은 상태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말리 사태와 관련, 무력에 의한 정권 교체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수개월 간 이어진 말리 정국혼란의 중재자 역할을 해온 서아프리카경제공동체(ECOWAS)는 쿠데타와 관련, 금융제재 등 보복 조치를 가하겠다고 다짐했다. ECOWAS는 말리를 포함해 15개 회원국으로 이뤄졌다.
역내 정치협의체인 아프리카연합(AU)의 의장인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도 이날 말리의 "비헌법적 정부 교체"를 비판하면서 군부가 구금 중인 대통령과 총리 등 지도자들을 석방할 것을 촉구했다.
유럽연합(EU) 정상들도 말리 지도부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했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27개 회원국 정상들과 화상회의를 갖고 "우리는 수감자들을 즉시 풀어줄 것과 법치로 돌아갈 것을 요청한다"면서 "우리는 말리 등 지역 안정과 테러와의 싸움이 최우선이 돼야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sungji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