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민주 전대] 4년전 '분루' 힐러리 "또 후회하는 선거 안 돼"(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20 14:06  

[미 민주 전대] 4년전 '분루' 힐러리 "또 후회하는 선거 안 돼"(종합)

[미 민주 전대] 4년전 '분루' 힐러리 "또 후회하는 선거 안 돼"(종합)
총득표서 282만표 앞서고 패배…"트럼프가 훔치지 못하게 압승 필요"
"미국에 비통한 일 많다…우리 삶과 생계가 걸린 것처럼 투표해야"
CNN "오바마·힐러리가 지휘봉을 해리스로 넘기는 순간" 평가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미국 역사상 최초의 여성 대통령 후보로 나섰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올해 대선이 또 후회하는 선거가 돼서는 안 된다면서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에게 투표하라고 촉구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민주당 전당대회 사흘째인 이날 밤 본행사 연설에서 11월 대선과 관련, "이번은 또 다른 '그렇게 할 걸, 그렇게 할 수 있었는데, 그렇게 해야 했는데'(woulda coulda shoulda) 선거가 될 수는 없다"고 역설했다.
CNN방송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한 지난 대선 결과에 대해 "4년 동안 사람들은 내게 '그(트럼프)가 얼마나 위험한 사람인지 깨닫지 못했다', '다시 돌아가서 다시 그것(투표)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또는 최악의 경우 '나는 투표했어야 했다'고 말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 후보 바이든과 부통령 후보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을 거론, "잊지 말라. 조와 카멀라는 300만표를 더 얻고도 여전히 질 수 있다"며 "트럼프가 몰래 가져가거나 훔칠 수 없는 압도적인 수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자신의 실패를 가리킨다. 민주당 후보였던 클린턴 전 장관은 전국 득표수에선 공화당 트럼프 후보에게 약 282만표 앞섰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 경합주를 차지해 선거인단 수에서 74표 앞서 결국 당선됐다.
주별 '승자독식' 방식에 따라 전국 득표수가 뒤져도 선거인단 확보에서 앞서면 승리를 가져가는 미 대선 제도의 특성 때문이다.



클린턴 전 장관은 "무엇보다도, 무슨 일이 있어도 투표하라"며 "우리의 삶과 생계가 걸린 것처럼 투표하라"고 선거 참여를 독려했다.
트럼프 행정부를 겨냥해서는 "미국에는 지금 많은 비통한 일들이 있다. 사실은 팬데믹 이전에 많은 것들이 부서졌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속담처럼 세상은 모든 사람을 망가뜨리고 그 후에는 많은 사람이 부서진 곳에서 강해진다"며 "조 바이든은 가족과 국가를 위해 그 모든 것을 해왔기 때문에 치유하고 통합하고 이끄는 방법을 안다"고 바이든을 치켜세웠다.
클린턴 전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가 더 나은 대통령이었다면 좋았을 것"이라며 "미국은 이것보다 나은 대통령이 필요하다. 동정심과 결단력, 리더십을 보여주는 대통령이 필요하다. 우리는 조 바이든과 카멀라 해리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바이든과 해리스 모두 강인한 어머니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다면서 '여성 파워'를 강조하기도 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민주당의 전통적 지지층인 여성과 흑인 등 상대적 약자층이 미 국 역사에서 투표권을 제약받아온 과거도 언급했다.
흑인 여성인 해리스 의원이 미국 역사상 처음으로 부통령 후보로 지명된 날에 '흑역사'를 꺼내 들며 '선거 혁명'을 외친 것이다.
그는 "100년 전 어제 19차 수정헌법이 비준됐다"며 여성 참정권을 주장한 이들이 더 완벽한 나라를 위해 70년 동안 시위하고 투옥됐으며, 지난달 타계한 '흑인 민권운동의 대부' 존 루이스 하원의원은 55년 전 앨라배마주 셀마에서 행진하고 피를 흘렸다고 소개했다.
1920년 8월 18일 제19차 수정헌법으로 비로소 여성에게도 투표권이 주어졌다. 인종 차별이 심한 남부 등에선 1950∼1960년대 민권운동이 일어나기 전까지 흑인의 투표권을 제대로 인정하지 않았다.
클린턴 전 장관은 "미국을 포기하지 마라. 결점과 문제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여기까지 왔다. 더 공정하고 평등한 나라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11월이 되면 우리는 함께 강해질 것"이라며 "바이든과 해리스를 함께 선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P통신은 이날 연설과 관련, 클린턴이 "민주당 여성들의 업적이 부각된 밤에 등장했다"고 전했다.
CNN은 클린턴 전 장관의 보좌관을 인용, 클린턴이 이번 연설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자신에게서 해리스 의원에게로 지휘봉을 넘겨주는 순간이라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z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