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년의 팝스타 벳 미들러 "멜라니아 영어 못해" 조롱했다 사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8-27 11:01  

왕년의 팝스타 벳 미들러 "멜라니아 영어 못해" 조롱했다 사과

왕년의 팝스타 벳 미들러 "멜라니아 영어 못해" 조롱했다 사과
벳 미들러, '외국인 혐오' 논란 불거지자 "잘못했다"
멜라니아에 "성형수술 뒤 엄청난 바보와 엮여 대박" 비난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1980년대 큰 인기를 누린 팝가수 겸 영화 배우 벳 미들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구사하는 영어 억양을 조롱했다가 곤욕을 치렀다.
미들러는 공화당 전당대회 이틀째인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간) 슬로베니아계 미국인인 멜라니아가 트럼프 지지 연설에 나서자 멜라니아의 영어 억양을 꼬투리 잡아 조롱했다고 26일 폭스뉴스 등이 보도했다.
미들러는 트위터를 통해 "멜라니아는 아직도 영어를 못한다"면서 "(슬로베니아 출신의) 불법 체류자를 무대에서 끌어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멜라니아가 모국어인 슬로베니아말을 비롯해 영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독일어를 구사하는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멜라니아는 몇 개 나라 언어로 여러 단어를 말할 수 있다"고 비꼬았다.



그는 그러면서 "멜라니아는 운이 좋은 슬로베니아 사람"이라며 "성형수술을 한 뒤 엄청난 바보(트럼프)와 엮여 끔찍한 대박을 터트렸다"고 원색 비난했다.
이에 트럼프 지지자들은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영어만 쓰는 외국인 혐오자가 5개 언어를 구사하는 이민자를 조롱한다", "트럼프를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비판하면서 자신도 똑같이 행동한다"고 미들러를 성토했다.
논란이 커지자 미들러는 "멜라니아의 억양을 놀린 것은 잘못이었다"며 "미국은 다양한 억양의 영어를 말하는 사람들로 이뤄져 있다"고 사과했다.
jamin7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