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애플 등 기술주 급락에 패닉…나스닥, 4.96% 폭락 마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04 06:05  

뉴욕증시, 애플 등 기술주 급락에 패닉…나스닥, 4.96% 폭락 마감

뉴욕증시, 애플 등 기술주 급락에 패닉…나스닥, 4.96% 폭락 마감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애플을 비롯한 핵심 기술기업 주가가 큰 폭 하락한 여파로 폭락했다.
3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07.77포인트(2.78%) 급락한 28,292.7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25.78포인트(3.51%) 추락한 3,455.0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98.34포인트(4.96%) 폭락한 11,458.10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지난 6월 11일 이후 가장 큰 하루 낙폭을 기록했으며, 장중 한때 1,000포인트 이상 내렸다.
시장 참가들은 주요 기술기업 주가 조정의 여파와 주요 경제 지표 등을 주시했다.
애플을 비롯해 그동안 증시의 강세를 이끌어 온 핵심 기술 기업의 주가가 갑작스러운 조정에 직면했다.
애플 주가는 이날 약 8% 폭락해 3월 중순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6% 넘게 내렸고, 구글 모회사 알파벳도 5% 이상 추락했다. 테슬라 주가도 9% 넘게 내렸다.
전문가들은 이들 기업의 주가 폭락을 촉발할 특별한 악재가 불거지지는 않은 만큼, 그동안 쉼 없이 오른 데 따른 부담이 한꺼번에 표출된 것으로 진단했다.
미 법무부가 알파벳에 대한 반독점 소송을 이달 안에 제기할 예정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지만, 알파벳 주가는 해당 소식 이전부터 큰 폭 하락세를 나타냈다.
미국의 실업 관련 지표는 양호했지만, 기술주 조정이 촉발한 폭락세를 막아서기는 역부족이었다.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13만 명 줄어든 88만1천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95만 명을 밑돌았다.
3월 중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가장 적은 수다.
지난달 22일로 끝난 주간까지 일주일 이상 연속으로 실업보험을 청구한 사람의 수도 123만8천 명 감소한 1천325만4천 명을 기록했다.
다만 노동부가 이번 주 발표치부터 계절 조정 방식을 변경하면서, 이전과 비교해 추세를 정확하게 파악하기는 어렵다는 지적도 나왔다.
미국의 서비스업 경기가 다소 둔화한 점은 증시에 부담을 줬다.
공급관리협회(ISM)는 8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지난달 58.1에서 56.9로 내렸다고 발표했다. 전문가 예상치 57.0에도 소폭 못 미쳤다.
미국의 새로운 재정 부양책과 코로나19 백신 조기 개발 기대도 그동안 증시를 밀어 올린 요인이지만, 이와 관련한 불확실성도 여전하다.
미 정부가 11월 대선 전에 코로나19 백신 배포를 준비한다는 소식에 이어, 화이자는 이날 백신 임상시험 결과가 빠르면 10월에 나올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백신 개발과 승인 등이 정치적인 이유로 왜곡될 경우 더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부양책과 관련해서도 백악관과 민주당이 다시 협상을 시작했지만, 여전히 교착 상태가 지속하는 중이다.
공화당의 미치 맥코넬 상원 원내대표는 "앞으로 몇주 안에 또 다른 부양책이 도입될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르겠다"면서 단시일 내 합의가 어려울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7월 유럽의 소비도 다시 후퇴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로존의 7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1.3% 감소해, 시장의 1.2% 증가 기대에 어긋났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5.83% 폭락했다. 산업주도 2.8% 하락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다른 경제지표는 대체로 양호했다.
챌린저, 그레이 앤 크리스마스(CG&C)에 따르면 8월 감원 계획이 전월보다 56% 감소한 11만5천762명을 기록했다.
노동부는 지난 2분기 비농업 생산성 확정치가 전분기 대비 연율 10.1%(계절 조정치) 상승했다고 밝혔다. 앞서 발표된 예비치는 7.3% 증가였다. 시장 전망 8.1% 상승보다도 양호했다.
상무부가 발표한 7월 무역적자는 전월 대비 18.9% 급증한 635억6천만 달러를 기록했지만, 수입과 수출이 모두 큰 폭 늘어난 가운데 수입이 더 빠르게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됐다.
정보제공업체 IHS 마킷이 발표한 8월 서비스업 PMI 최종치(계절 조정치)는 55.0으로, 전월 확정치 50.0보다 높아졌다. 앞서 발표된 예비치 54.8과 시장 예상치인 54.7 역시 웃돌았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일직선의 상승 이후 변동성 장세가 올 수 있다고 진단했다.
베세머 트러스트의 홀리 맥도날드 투자 담당 대표는 "이번 투매는 8월의 상승을 고려하면 전혀 예상하지 못한 것은 아니며, 보다 일상적인 시장 여건으로 돌아가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면서 "가을에는 변동성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시장은 코로나19와 백신 관련 소식, 선거 관련 뉴스 등을 지속해서 소화하고 있으며, 이전과 같은 강세를 보지는 못하는 장세가 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6.46% 폭등한 33.60을 기록했다.
jwo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