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속 80m' 초강력 태풍 하이선에 일본 긴장…다음은 한반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04 09:40   수정 2020-09-04 16:46

'초속 80m' 초강력 태풍 하이선에 일본 긴장…다음은 한반도

'초속 80m' 초강력 태풍 하이선에 일본 긴장…다음은 한반도
"신칸센에서 얼굴 내밀고 맞는 바람"…스턴트맨 '내동댕이' 실험 방영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10호 태풍 '하이선'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하이선의 영향권에 먼저 들어가는 일본 열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4일 일본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하이선은 오전 6시 기준 일본 오사카(大阪)시에서 남쪽으로 약 1천450㎞ 떨어진 북위 21.5도 동경 135.6도 해상에 중심이 있으며 시간당 15㎞의 속도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7일 새벽 규슈(九州)섬 서쪽인 가고시마(鹿兒島) 앞바다까지 중심이 이동하고 이후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반도 상륙하는 시점에서는 일본에서 절정에 달했을 때보다는 약해지지만 여전히 통상 태풍보다 강력한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하이선은 중심기압 95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 초속 45m, 순간최대풍속 초속 60m로 일본 기상청 기준 '매우 강한' 상태로 분류되고 있는데 북상하면서 더욱 세력을 키울 것으로 관측된다.
6일 오전 3시 오키나와(沖繩) 본섬 남동쪽에 있는 다이토(大東) 열도를 지날 때는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55m,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80m까지 상승한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7일 새벽에도 중심 부근 최대 풍속 초속 50m, 순간 최대 풍속 초속 70m로 여전히 강력한 상태를 유지할 전망이다.
일본 기상청은 오키나와 지방에서 5∼6일, 규슈에는 6∼7일 폭풍이 몰아치고 바다가 매우 거칠어지며 경보급 호우가 쏟아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당국은 강풍 피해를 특히 우려하고 있다.
대략적인 순간 풍속을 기준으로 초속 50m를 넘으면 건물 외장재가 훼손돼 광범위하게 날리고 주행 중인 트럭이 넘어지는 상황이 벌어진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초속 60m를 넘으면 나무, 전주, 가로등이 쓰러지고 시멘트 블록 벽이 넘어지며 가옥이 무너지거나 심한 경우 철골 구조물이 변형되는 일도 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민영 방송 TV 아사히(朝日)는 초속 80m는 시속 288㎞이며 "신칸센(新幹線)에서 얼굴을 내밀고 바람을 맞는 것과 같은 이미지"라고 설명했다.
일부 방송사는 강풍 때문에 자전거를 타고 가던 사람이 내동댕이쳐지는 장면이나 승용차에서 내린 사람이 창틀을 붙잡고 매달리다시피 한 모습 등 스턴트맨을 활용한 위력 시험 장면을 방영하며 위험성을 경고했다.
당국은 하이선이 전례 없는 피해를 낳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특별 경보를 미리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규슈 지방은 올해 여름 집중 호우로 큰 피해를 봤으며 주민들은 복구 작업이 끝나기도 전에 강력한 태풍이 다가오자 바짝 긴장하고 있다.
sewon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