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솔레이마니 보복으로 남아공 주재 미 대사 암살 검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9-14 15:27  

"이란, 솔레이마니 보복으로 남아공 주재 미 대사 암살 검토"

"이란, 솔레이마니 보복으로 남아공 주재 미 대사 암살 검토"
폴리티코, 정보당국 보고서 인용…"트럼프 대통령과 우정 고려한듯"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이란 정부가 미국의 가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 폭사에 대한 보복으로 남아프리카공화국 주재 미 대사에 대한 암살을 검토한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 정치전문매체인 폴리티코는 이같은 내용의 정보당국 보고서 내용을 알고 있거나 봤다는 복수의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란의 암살 계획을 공개했다.
정부 관계자들은 라나 마크스(67) 남아공 주재 미국 대사에 대한 위협이 있다는 것을 올봄부터 인지하고 있었으며 최근 몇주 사이에 이 위협에 대한 정보가 구체화됐다고 밝혔다. 또 남아공 주재 이란 대사관이 이 계획과 관련이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10월 남아공 대사로 취임 선서를 한 마크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소유 '마러라고 리조트' 회원 중 한명이자 트럼프 대통령과 20년 이상 알고 지내 임명 당시 인사 적절성이 논란이 됐다.
트럼프 대통령 비판론자들은 마크스가 "핸드백 디자이너"에 불과하다며 인사의 문제점을 제기했으나 지지자들은 영국의 고(故) 다이애나비와도 친분이 있을 정도로 세계적인 연줄을 자랑하는 성공한 사업가이자 남아공 태생으로 현지 공식 언어를 구사할 줄 안다는 점에서 적재적소의 인사라고 주장했다.
이란 정부가 이란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마크스 대사를 목표물로 삼은 이유는 불분명하나 트럼프 대통령과의 오랜 우정을 고려한 것 같다고 한 정부 관계자는 귀띔했다.
이란 정부가 수십 년 전부터 남아공에 비밀 조직망을 갖고 있다는 점도 마크스 대사를 목표물로 삼은 이유 중 하나로 보인다.
다른 나라에 주재하는 미 외교관보다는 상대적으로 접근이 쉽기 때문이다. 서유럽 같은 경우 해당 국가의 정보 및 수사 당국이 미국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문제가 있다.
아랍권 매체인 알자지라와 영국 일간 가디언은 지난 2015년 남아공에서 비밀리에 광범위하게 운영되는 이란 정보망에 대해 보도한 적이 있다.


이란은 오래전부터 국경을 넘나들며 암살을 행하거나 인질을 체포했으며 최근까지도 민병대를 통해 이라크 내 미군 외교 시설을 공격하고 있으나 미 외교관에 대한 직접적인 공격은 자제하는 모습이었다.
만약 이란이 이 계획을 실행에 옮겼다면 미국과 이란의 긴장 관계가 더욱 고조돼 대선 국면 속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보복에 나서야 한다는 거대한 압력으로 작용했을 수도 있다고 정부 관계자들은 말했다.
솔레이마니 사령관은 지난 1월 3일 바그다드 공항에서 미군 무인기의 폭격으로 사망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지난 20년 동안 테러 행위를 저질렀고, 특히 미국인에 대한 임박한 공격을 준비하고 있었다며 공격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이란은 이 사건 직후 이라크 내 미군 기지에 미사일 보복 공격을 가해 미군 수십명이 다쳤다.
일부 전문가들은 그러나 이란이 여기에 그치지 않고 다른 보복 수단을 강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언론들은 미군에서 중동 지역을 담당하는 케네스 매켄지 미군 중부사령관이 올 초 이란의 '암살 명단'에 첫 번째로 올라있다고 보도했다.
luc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